선주는 돈을 더 많이 벌기 위해 중고배를 들여와서  불법 증축과 무리한 운항을 하고  쥐꼬리만한  월급을 받는 선원들은 책임감 없이 제 목숨 살기 바쁘고 배가 침몰할 때 구조해야 할 해경은 돈이 없어 잠수 장비나 인력을 넉넉하게 각 해양 경찰서나 함정마다 비치를 못해서 출동했지만 배 안에서 죽어가는 학생들을 구조 못했고 결국 돈때문이네요 승객들은 저렴한 배삯에 목숨을 맡긴것이고 선사는 영세한 상태에서 편법으로 이익을 남기고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구조함이 훈련·정비 중이었다", "그렇게 빨리 침몰하리라곤 생각 못했다. 출동하기에 바빴다."

승무원과 관제센터가 우왕좌왕하며 승객 구조 '골든 타임'을 놓친 데 이어 현장에서 또다시 귀중한 시간만 허비한 채 침몰하는 여객선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는 '이유'는 이렇다.

출동 지시를 받고 사고 당일(16일) 오전 9시 30분께 현장에 최초 도착한 목포해경 123함(110t)은 경비함으로서 선내 진입 요원이 없고 장비도 갖춰지지 않았다.

이후 해경 구난 헬기가 도착했지만 여기에도 선내 진입 인력이나 장비가 없었다. 헬기에 무게가 엄청난 장비를 실을 수 없고 출동 후에도 여객선이 침몰하리라는 생각을 못했다는 게 해경의 변명이다.

바다에 빠진 탑승객을 구조하는 데 신속한 출동이 한몫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해군도 마찬가지다.

구조함은 훈련이나 정비 중이었다. 구조함 한 척은 충남해역에서 사격 훈련을 하고 있었고 다른 함은 정비 중이었다.

사고 해역과 가장 가까운 쪽인 신안 흑산해역에서 작전 중 신속하게 투입된 유도탄 고속함은 최고 속력(40노트)로 달려와 오전 11시께 현장에 도착했다. 유도탄 고속함은 작전용이다.

이후 해군은 링스와 UH-60 헬기를 띄웠다. 링스헬기는 잠수함 탐색이 본래 임무이고 UH-60 헬기는 특수 목적의 인원 이송용 헬기다.

구조함은 출동 지시가 내려진 직후 어청도와 거제 해역에서 최고 속도로 달렸지만 전투함보다는 느려(12∼15노트) 다음날 새벽 현장에 도착했다. 이미 여객선은 가라앉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