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도 해수부나 해경에서는 뭔가 뇌물 받으면서 업체와 유착이 된건가?

아니면 해수부 장관과 해경 청장은 허수아비인가?

아니면 구조를 책임지는 실세가 따로 있나?

현장에서 일어나는 각종의혹에 대한 결정권은 누구에게 있었을까?

누가 어떤 이유로 그러한 결정들을 내렸을까?

이런 큰 사고를 수습하다보면 이런말 저런말 나오고 입장에 따라서 비난도 하고 그러려니 했는데 어제 장관과 청장이 가족들 추궁에 제대로 된 변명조차 못했다는 것이 이해가 안되네요

마지막 소조기에 시신을 인양도 못하고 무슨 바지선을 교체했다는 것도 이해가 안가고 

바지선을 소조기 끝나서 교체하면 안되는지

결국 소조기 끝나면 인양모드로 가니 물살이 약할때 바지선을 교체한 건가?

그럼 업체 편의봐주기?

누가 얼마나 받고?




실종자 가족들은 24일 수색 작업이 지체되고 있다며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에 항의 방문했다. 

가족들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을 둘러싼 채 "구조 의지가 있느냐"며 질책했다. 

이에 사고대책본부는 묵묵부답, 꿀먹은 벙어리가 됐다. 

이주영 장관은 "수색을 어떻게 한 것이냐"는 가족들의 간단한 질문에도 고개를 푹 숙인 채 대답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가족들의 항의가 빗발친 지 한 시간이 넘어서야 이 장관은 입을 열었다. 

그는 "대통령이 죽을 각오로 하라고 엄명을 내렸다"며 "제가 죽을 죄인이다. 책임 지겠다"고 말했다. 

특히 '언딘'이라는 특정업체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수색이 더뎌졌다는 CBS 취재진의 지적에 정부 관계자는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다. 

언딘은 사고 책임 해운사인 청해진 해운사 측의 계약 업체인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드러났다. 

범대본 관계자는 "사고가 나면 빨리 조치를 하고 구조하기 위해 구난 업체를 선정한다. 그런 경로로 청해진에서 언딘을 선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가족들은 "그래서 그 회사만 받아들인 것이냐, 그게 말이 되느냐",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크게 반발했다.민간 잠수전문가가 가져온 잠수장비인 '다이빙벨'은 되돌려보내고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다시 다이빙벨을 들여온 데 대해서도 가족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뒤늦게 알았다"고 답해 가족들로부터 물세례를 받기도 했다. 

결국 이주영 장관은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모든 장비를 써라. 명령한다"며"민간 잠수부가 필요하면 다 동원해서 필요하면 (구조에 투입)하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