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의 책무입니다. 정부는 대선공약인 국민안전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제시하고 안전한 한국 사회를 위한 정책을 추진해 왔습니다.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로 바꾸고, 지난 해 5월말 국민안전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후 차관. 차장급 안정정책조정회의를 만들고,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에 각각 재난안전책임관을 지정해 각종 사고에 대응하도록 조치해 왔습니다. 그러나 세월호참사를 통해 드러난 정부의 재난구조시스템은 전시행정임을 의심할 만큼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었습니다.

 

우리 총회는 총회장과 임원들이 진도 현장을 방문하여 위로하였고, 또한 사고 지역 인근의 노회와 지역교회로 하여금 자원봉사단을 구성하여 사후대책수립을 위해 현장에서 수고하는 유가족들과 관계자들을 섬기고 있습니다.

 

 

셋째, 우리 총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기본 책무를 더욱 성실하게 담당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이번 420일 지교회의 부활절 헌금의 10%를 세월호 참사 사건 희생자 유가족을 위하여 사용하도록 정성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