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우당 분당시 호남이 열우당의 손을 들어주고 호남 정치인 다수가 권력을 따라 가는 순간 이미 호남은 거세되엇습니다
이제 호남이 정치세력으로서 무슨 의미가 있나요
열우당 이래 맨날 표주는 기계취급만  받고 있으며 언론 시민사회세력 인터넷 노빠등 사방에서 공격만 받고 있습니다

이번 통합도 사실 어찌보면 호남 정치인으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이미 여론과 세력으로 포위하고서 항복을 요구하는데 호남 자민련을 할 각오를 하지 않는 한 어쩔수 없지요

그만큼 친노들은 사악하고 교활한 겁니다

오늘  돈봉투 사건과 관련한 기사더군요
앞으로 호남숙청이 어떨게 이루어질지 보여주는 예고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호남사람들도 이제는 정치를 볼 때 호남이라는 입장이나 틀에서 바라보지 않을때 그나마 천수를 누릴 것입니다

이제는 그 누구도 호남을 생각하지도 존중하지도 무서워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아직도 조금 남아있는 그 표만 탐낼 뿐이지요
호남사람들도 이런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리고 친노들의 수법을 배워야 합니다


민주통합당 당 대표 선출작업이 지난 9일 모바일 투표를 시작으로 본격화됐지만 뜻하지 않게 터져나온 '민주당發 돈봉투 사건'으로 축제가 돼야할 전당대회의 취지가 급속히 퇴색되고 있다.

특히 시민통합당(혁신과 통합) 출신의 임시 지도부와 전대 주자들이 일제히 '돈봉투 사건'에 대해 강경한 목소리를 내면서 자칫 당내 갈등으로 비화될 여지도 남겨두고 있다.

한나라당이 고승덕 의원의 '돈봉투 전대 폭로'로 연일 쑥대밭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통합당에서도 유사한 의혹이 불거지면서 '반사이익'을 기대하기도 어려워진 형국이다.

시민통합당 몫으로 공동대표가 된 이용선 대표는 9일 오후 긴급 소집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돈봉투 의혹'을 제기한) 오마이뉴스가 우리당에 해를 끼치려고 그런 기사를 썼겠느냐"며 "외부인사로 구성된 진상조사위를 꾸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 대표의 발언은 원론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할 수도 있지만 '외부인사', '수사 의뢰' 등의 표현은 듣기에 따라서는 옛 민주당 출신 후보를 직접 겨냥한 말로도 해석될 수 있다.

옛 민주당 세력을 한나라당과 같은 구태 세력으로 낙인 찍은 뉘앙스가 강했기 때문이다.

또한 한 언론에 대해 호,불호를 특정하는 모습도 공당의 대표로서는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뿐 아니라 시민통합당 출신의 3명의 전대 주자도 '민주당 돈봉투 사건'에 대해 기다렸다는 듯이 한 목소리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문성근 후보측은 "모바일 투표에는 돈봉투가 전송될 수 없고, 낡은 관행이 개입할 수 없다"며 차별화에 나섰다.

이학영 후보는 10일 CBS에 출연해 "민주통합당은 새로운 강령에 어긋나는 정치 관행을 가진 분, 또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분, 또는 실정법을 어긴 분은 당연히 당에서 함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용진 후보도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아침에 '민주당 돈봉투' 기사를 보면서 속이 뒤집혔다"며 "기자들은 장본인이 누군지 다 아는 것 같은데 (해당 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해야한다"고 공격했다.

더 나아가 문성근, 이학영, 박용진 등 시민통합당 출신 세후보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한나라당 전대 돈봉투 살포 사건에 이어 민주통합당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진위 여부를 떠나 민주통합당의 신임 지도부 경선에 나선 후보로서 당혹스러움을 금치 못하겠다"며 "우리 세 사람이 지도부에 들어간다면 철저히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구 민주당 출신 인사들의 불만은 극에 달하고 있다.

당직자들 사이에서는 시민통합당 출신 인사들이 강경발언을 쏟아낸데 대해 '돈봉투 사건'을 구 민주계 공격의 신호탄으로 삼은 것 아니냐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 당직자는 "설사 한 후보측이 밥값으로 지역위원장에게 50만원을 줬다고 해도 이게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보다 더 크게 언론에 나올 일이냐. 어떻게 언론보다 당이 나서서 의혹을 부추기는지 모르겠다"며 "사리사욕에 눈이 멀어 당을 한방에 죽이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돈봉투 사건' 진상조사위 간사를 맡고 있는 임내현 법률지원단장은 이날 CBS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확인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최광웅 조직사무부총장도 "어제부터 민주통합당에도 돈봉투가 돌았다는 내용이 언론에 나오고 있지만 돈봉투 문제는 아직 확인된 것이 아니다"라고 밝히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이날 오전 11시 최고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었지만 진상 조사가 미진하다는 이유를 들어 회의를 잠정 연기했다. [관련 핫이슈] 한나라당 전당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