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루동안 정말로 많은 글이 화이어 되었군요...

냉정하게 말해 호남자민련은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런정당이 나온다고해도 정말로 그 정치세력이 호남을 발전시킬수 있을지 회의적이고
호남유권자들부터도 정권교체나 권력의지없이 호남에 포커스를 맞춘 정당을 지지하지 않을겁니다.
지금으로선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한 당이 새로 생긴다거나 하는건 명분이 없습니다.
전엔 분당이라서 갈라질 여지가 있었지만 통합으로 현역의원들을 100프로 승계한 민통당이라면
당장은 힘듭니다. 현재 호남계 의원들도 당을 따로 만들지 않는데 그런주장을 하면 런닝맨들만 낙동강오리알되는 겁니다.

서울시장선거와 당통합이 이뤄지는 동안 런닝맨들은 애노들에게 철저하게 패배했습니다.
물론 그 책임의 상당부분은 무능했던 당 지도부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회전체적으로 예전에 비하면야 호남차별은 많이 줄어들은 상태입니다.(온라인상의 또라이들은 제외하구요)
현재로선 호남인이 그 이상의 혜택을 누리기는 힘들겁니다.
통칭 깨어있는 시민들의 성향도 호남사람이 홍어드립같은 인격모독을 당할때 방어해주는 정도이지
호남정치인이 크기 힘들고말고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죠.
지금으로서는 영패주의니 호남정치인차별이니 그런건 야권지지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습니다.
정권교체가 야권의 대의처럼 여겨지다보니 영남후보가 나오고말고는 그리 중요한 문제로 취급되지 않죠.
더구나 런닝맨들이 이 문제에 대해 자꾸 문제제기를 하면 할수록 오히려 애노세력들이 마치 런닝맨들이 호남후보론을
역설하는것처럼 마타도어를 할 가능성만 커진다고 봅니다.

지금 현실적으로 런닝맨들 편들어주는 쪽은 없다고 봐야합니다.
현재는 대의또한 애노들이 가져간게 사실이고요.
애노들은 쇠고기, 4대강, FTA반대등등 툭하면 열정적으로 촛불시위를 하고 정권교체가 안되면 나라가 망하는것처럼
사기질도 감행했기 때문에 야권지지자들이 애노들에게 더 정당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쪽에 설득당한 상태이죠.

갠적으론 이런 생각도 합니다.
런닝맨들이 친노들에게 복종함으로서 분열을 반복했던 야권세력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는 의의는 찾을수 있을겁니다.
물론 친노들이 나중에 당을 깰것같아 보이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런닝맨들은 앞으로 와신상담을 해야할 것입니다.
이 유인구는 민통당을 아예 노빠당으로 만들기위해 당대표로 문성근을 지지하기로 했습니다.
열린우리당때 이미 모든것이 결정난 것입니다. 런닝맨은 쪽수에서도 밀리고 현재 대의에서도 밀립니다.
그냥 애노세력 표셔틀이나하면 수꼴들의 홍어드립정도는 애노세력들이 방어해주는거에 만족해야 할듯합니다.

profile

난닝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