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처음 취재한 장윤선 기자가 유시민 장관 보좌관출신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네요.
정말 이것만은 사실이 아니길 빕니다.

아무튼 망치부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장윤선 기자는 '제보한 그 사람이 누군지 당에 말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네요.
이거 뭐하자는 시츄에이션이야?


아래 태도 추가합니다.

유야무야시 무책임하게 망동한 영남의 A위원장 징계 안하면 역시 총선때 통민당 지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