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_woogi321.jpg?type=w3



일전에 누군가가 질문한 글에 대한 글입니다. 정확한 정보라기 보다는 여기저기서 동초서초한 글을 모아서 나름대로 짧게 정리했습니다.


[장미이의 이름]의 윌리엄수도사는 프란체스코회의 수도사로 나오는데 '소형제회' 라든가 기타 이단에 대해서는 상당히 너그러운 반면 가타리파, 보고밀파에 대해서는 절대로 기독교와 섞일 수 없는 동방의 이단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movie_image.jpg?type=w210

<영화에서는 숀 코너리가 윌리엄 수도사로 분했죠>


왜 그런가 하면 카타리파, 보고밀파의 교리는 당시까지 알려진 기독교와는 전혀 다른, 아니 어떤 의미에서 반대되는 종교였기 때문입니다.


마니교라는 종교가 있습니다. 마니라는 종교창시자가 조로아스터교를 기반으로 만든 이원교리를 지닌 종교입니다. 카타리파는 이 마니교의 교리를 거의 그대로 가져옵니다.


예컨대 세상을 창조한 신은 선신이 아니라 악신이라는 건데 왜냐하면 이 세상, 물질계 자체가 '악'이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인간은 이 악한 세계에 '선한 영혼'과 '악한 육체'를 가진 이원론적인 존재라는 것이죠.


인간이 이 세계를 벗어나 '선신'에게 다가가는 유일한 방법은 육체를 부정하고 영혼을 맑게하는 고행을 통해서고 이 물질계를 벗어나 선신이 지배하는 비물질계, 천국으로 가는 것이 이 종파의 목적이 됩니다. 카타리파는 따라서 '섹스'도 '육식'도 모두 거부하고 오로지 몸을 깨끗하게 유지해서 정신을 맑게해야만 구원을 받을 수 있다는 교리를 가지게 됩니다. 이건 유대교를 기반으로 하는 기독교와는 완전히 다른 종교 체계인 셈입니다.


심지어 카타리파는 '야훼'는 악신이고 구약은 야훼라는 악신이 만들어낸 악의 역사라고 인식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괴상한 교리'를 인정한다면 로마교황청이 위험해 질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자명한 일이죠. 처음에는 여러가지로 회유했지만 카타리파의 기본 입장이 로마교황청, 기종의 세속화된 카톨릭을 비판하는 것이므로 화해는 처음부터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더구나 카타리파가 유행했던 지역인 알비의 카타리파(그래서 알비파라고 불리기도 합니다)는 성직자제도도 거부하였는데 이는 타 지역의 카타리파, 보고밀파의 성직자제도와도 배치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딴지일보에서 파토님이 언젠가 설명한 적이 있는 카타리파는 엄격하게는 이 알비파를 지칭하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아무튼 나중에는 알비십자군이 구성되어서 비참한 살육이 자행되었습니다. 이들의 탄압은 나중에 성당기사단의 탄압으로도 이어지는데 당시 카타리파의 수장은 성당기사단의 수장이기도 했다는 거죠. 그리고 흔히 성당기사단의 보물로 알려진 그 '어떤 보물'은 '카타리파의 보물'과 같은 것이라는 설도 있는데 다빈치코드의 원전이 된 '성혈과 성배'를 보면 이 카타리파의 보물이야 말로 막달라마리아의 유골과 예수의 족보라는 주장이 나옵니다. 그러나 그다지 신빙성이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일부 프리메이슨은 이 카타리파야말로 비전을 제대로 이해한 집단이고 이 집단과 성당기사단을 통해 프리메이슨의 비전이 지금까지 전수되었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 종교사가들은 동방의 종교가 기원을 알 수없는 신비주의교파인 마기교에서 조로아스터교가 탄생했고 다시 조로아스터교가 유대교와 카톨릭의 설립에 영향을 미쳤고 이후에 이들로부터 마니교, 카타리, 보고밀파가 나타났다는 주장을 펴기도 합니다.


실제로 고대 유대교는 마기교와 공존하고 있었고 상호 많은 영향을 주고 받았다기 보다는 일방적으로 마기교의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마기교도들의 성지를 현대 기독교에서 구약의 위인으로 알려진 인물들이 지키고 있었다는 기록도 있다고 합니다. 다니엘이 대표적인 인물입니다. 구약시대의 유대교는 현대에 우리가 아는 유대교와 매우 달랐으리라고 짐작됩니다.

기회 있으면 더 자세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