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보셨나요?
저에겐 적우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전까지 제게 적우는 안타까운 가수였습니다. 너무 오래 마이너했던 나머지 메이저로 오르기엔 한계에 놓인 가수. 외모도 그렇고(적우는 민얼굴이 훨씬 더 예쁩니다.) 편곡도 그렇고 창법도 그렇고...뭣보다 가끔씩 벌어지는 음이탈까지.

그래서 적우 스스로 밝힌 대로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음악했더라면 어땠을까?' 뭐 이런 상상도 하곤 했죠.

그런데 오늘... 놀랐습니다.거의 힘으로 밀어부치더군요. 그야말로 묵직한 직구 하나로 승부보는 투수처럼 잔가지 다 쳐내고 오로지 파워...파워....

 눈물도 좀 나고 입이 딱 벌어지고. 적우의 라이프 스토리 때문이 아니라 지금까지 접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느낌 때문에...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제가 음악을 잘 몰라 그런지 전 우리나라에서 남자는 물론 여자까지 저렇게 힘 하나로 밀어부치는 가수는 처음 본 것 같습니다. 신선한 충격이었죠. 왜 나가수 피디가 적우를 캐스팅했는지 명쾌하게 이해되더군요.

ps - 그런데 '힘 하나로 밀어부치는'이 맞습니까? '밀어붙이는'이 맞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