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표 선출에 돈봉투가 돌았답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79982&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1
오마이뉴스 기사인데 제목이 웃겨요. '한나라당 발칵'... 새삼스레 뭔 발칵? 

이걸 폭로한 사람이 희한하게도 한나라당의 고승덕입니다.
돈봉투 안에는 300만원이 들어 있는데 돌려 보냈고, 지지는 그 사람한테 했는데 나중에 대하는 태도가 너무 싸늘하다고 하네요.

당시 대표로 선출된 사람은 박희태, 안상수 ,홍준표 셋이라는데, 그렇다면 돈봉투 돌린 사람은 이 셋 중 하나겠습니다.
기사에서는 당시 상황을 감안해서 박희태, 안상수로 포위망을 좁히고 있는데, 우리 아크로 횐님들은 이 둘 중 누구라고 보십니까?

고승덕은 검찰 수사가 진행될 경우 당당히 수사에 응하고 정치발전을 위해 내용을 소상히 밝히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일견 이 일은 한나라당에 악재로 작용할 것처럼 보일 수도 있는데, 저는 오히려 반대의 느낌이 듭니다.
최근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야권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다 뭍혀서 뭐하고 있는지도 잘 모를 지경이더군요. 제가 직접 찾아 본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귀는 열고 사는데 이 정도라면 상황이 별로 좋지는 않습니다.
한편 한나라당은 비록 여러 가지 재료들이 뒤죽박죽 되어 있긴 한데, 게다가 거의 막장에 이른 것처럼 보일 때도 있는데, 뭔가 활발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고승덕의 이번 폭로도 이런 연장선 상에서 '의도적으로 계획된' 행동으로 보이는데, 이건 저 혼자만의 생각일까요?

원래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사건을 보면 '에라이 이 웃기는 한나라당 짬뽕들~'하는 생각만 들어야 하는데, 그 주체가 고승덕이고 검찰 조사까지 하겠다니 '이거 뭐 다른 복선이 깔렸구나'하는 생각이 뇌리를 스칩니다. 감이 좋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