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도 기대치가 커서 실망도 컸다."
누군가에게는 맞는말일수도 누군가에게는 틀린말일수도 있는말이죠.

반대로
너무나도 기대치가 커서 아직도 노무현 까는 글만 보면 심사가 뒤틀리는 사람들이 있죠.

내 경우로 보자면 그래요.
노무현이 후보시절 영삼시계건부터 지방선거때 부산시장으로 박종웅 어쩌고 저쩌고...등
일련의 의아스런 부분이 몇개 보입니다.

그래도 민주당..즉, 민주당 사람들을 믿었죠.
노무현 한명이 아니라 김근태,천정배,정동영,추미애...등과 정권교체의 주역들을 노무현 개인 한명보다는
그 팀민주당을 더욱 더 믿었었던거죠.

그런데
노무현정권은 출몰하자마자 기대가 커서 실망이 큰것이 아닌 하지 말아야 할 일들로 시작해서
정권 끝날때까지 하지 말아야 할 일들로 마무리 했기때문에 반한나라당의 역적으로
x표 쳐버린거죠.

그런데 스스로 폐족이라고까지 할 수 밖에 없던 그 x들이 언제 그런일 있었냐는듯이
이명박정권 출몰에 대한 책임은 안지고 전면에 나서서 예의 똑같은 사기질을 토씨 한개 안틀리고
반한나라당만 주구장창 외치고 있습니다.

기가 막혀도 골백번은 더 막히는경우죠.

사실 진짜 반한나라당은 처음부터 끝까지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을 하면서 이명박정권 출몰에
긍정적 기여를 했던 노무현정권에서 날림 기득권을 누렸던 인간들,언론들,단체들에게부터
책임을 묻고 시작해야 하는 거죠.

지금의 반한나라당 해서 정권을 창출 해봐야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