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mmanni 씨가 <영어의 원리: 영어표현의 의미는 관계 속에 있다>라는 블로그에서 『스티브 잡스』의 번역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shimmanni

 

 

 

이 글에서는 그 블로그에 있는 shimmanni 씨의 글과 다른 분들의 댓글을 본 후 정곡을 찌른 비판이라고 생각되는 것들만 정리했습니다. 저의 의견과 shimmanni 씨의 의견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shimmanni 씨의 의견이 궁금한 분은 링크된 글을 직접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다른 글에서 이미 비판한 내용과 겹치는 부분은 생략했습니다.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56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5>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58

 

제가 가지고 있는 아래의 판본들을 인용했습니다. 1 1쇄가 나온 이후에 민음사에서 번역을 약간 수정해서 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직접 확인해 보지는 않았습니다. shimmanni 씨의 인용에는 크고 작은 오류들이 꽤 있습니다. 그리고 쪽수를 병기하지 않아서 찾아보는 사람을 애 먹게 합니다.

 

『스티브 잡스』, 월터 아이작슨 지음, 안진환 옮김, 민음사, 1 1(2011 10)

Steve Jobs, Walter Isaacson, Simon & Schuster, 2011

 

 

 

shimmanni 씨의 번역 비판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표현이 과격하여 읽기에 거북합니다. 저도 과격한 표현을 쓴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데 저보다 훨씬 심합니다.

 

안진환 씨의 번역문을 심각하게 잘못 인용한 곳도 있습니다. 예컨대 국문판 22쪽의 “그는 오래된 자동차를 손질하는 일에 열정을 보였고, 남는 시간에는 중고차를 매입하여 수리한 다음 되팔아서 돈을 벌었다.”를 “그는 오래된 자동차를 수리한 다음 되팔아서 돈을 벌었다.”로 잘못 인용했습니다.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1637357

 

shimmanni 씨가 원문을 잘못 해석한 곳이 너무 많습니다. 예컨대 국문판 22쪽의 “day job”을 “파트타임 중고차 수리업으로 잘못 해석했습니다. 여기서 “day job”은 “International Harvester”에서 기계공으로 일하는 것을 말합니다. shimmanni 씨의 번역 비판을 볼 때에는 다른 분들이 쓴 댓글도 꼭 같이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1637357

 

어쨌든 shimmanni 씨의 번역 비판 중 적어도 일부는 살펴볼 만한 가치가 있어 보입니다.

 

 

 

이덕하

2012-01-02

 

 

 

 

 

*******************************************************************

 

 

 

 

 

(사례 21)

 

Isaacson(90): The California courts ordered Jobs to start paying $385 a month in child support, sign an agreement admitting paternity, and reimbursing the county $5,856 in back welfare payments.

안진환(154): 캘리포니아 법원은 잡스에게 매달 양육비 385달러를 지급하고 친부임을 인정하는 서류에 서명하라고 명령했다. 그리고 샌머테이오 법원에서 그동안 브레넌에게 지급한 보조금 5856달러를 상환할 것도 명령했다.

 

여기에서도 “county”를 “법원”이라고 번역했다.

 

<안진환 오역: Reimburse the County $5856>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307441

 

 

-----------------------------------------------------------

 

 

(사례 22)

 

Isaacson(104): Jobs was the public face of the IPO, and he helped choose the two investment banks handling it: the traditional Wall Street firm Morgan Stanley and the untraditional boutique firm Hambrecht & Quist in San Francisco.

안진환(): 애플 기업공개의 대외적 얼굴이었던 잡스는 그 과정을 도와줄 투자은행 두 곳을 선정하는 데 참여했다. 전통적인 월스트리트 기업인 모건 스탠리와 샌프란시스코의 함브레히트 앤드 퀴스트였다.

 

“untraditional boutique firm”을 빼 먹었다.

 

<안진환 오역: The Untraditional Boutique Firm Hambrecht & Quist>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528010

 

 

-----------------------------------------------------------

 

 

(사례 23)

 

Isaacson(106): Earlier he had quietly sent in a $5,000 check to help launch Larry Brilliant’s Seva Foundation to fight diseases of poverty, and he even agreed to join the board.

안진환(179): 사업 초반에 잡스는, 래리 브릴리언트가 빈곤 및 질병 퇴치를 돕기 위한 세바 재단을 설립할 때 남몰래 5000달러 수표를 보냈으며 재단 이사회 임원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diseases of poverty”를 “빈곤 및 질병으로 번역했다.

 

Wikipedia <Diseases of poverty> 항목에는 “Diseases of poverty is a term sometimes used to collectively describe diseases and health conditions that are more prevalent among the poor than among wealthier people.”이라는 구절이 나온다.

 

<안진환 오역: Blindness in Nepal>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574820

 

 

-----------------------------------------------------------

 

 

(사례 24)

 

Isaacson(106): He instead worked on finding ways that a donated Apple II and a VisiCalc program could make it easier for the foundation to do a survey it was planning on blindness in Nepal.

안진환(180): 그 대신 잡스는 애플II와 비지칼크 프로그램을 기부하여 재단이 계획 중인 네팔의 문맹 퇴치 활동을 위한 자료 조사에 활용할 수 있게 돕는 방안을 강구했다.

 

“blindness”를 “문맹”으로 번역했다. 백내장에 관련된 이야기인 것 같다.

http://en.wikipedia.org/wiki/Himalayan_Cataract_Project

 

<안진환 오역: Blindness in Nepal>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574820

 

 

-----------------------------------------------------------

 

 

(사례 25)

 

Isaacson(112): Jobs asserted his control of the group by canceling a brown-bag lunch seminar that Raskin was scheduled to give to the whole company in February 1981. Raskin happened to go by the room anyway and discovered that there were a hundred people there waiting to hear him; Jobs had not bothered to notify anyone else about his cancellation order.

안진환(190): 잡스는 맥 팀의 주도권을 장악하려고 애썼다. 1981 2월에 잡스는 사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래스킨이 진행하기로 계획되어 있던 점심 세미나를 취소했다. 그런데 래스킨이 우연찮게 세미나실을 지나가다가 그곳에서 직원들 100여 명이 자신을 기다리는 것을 발견했다. 잡스가 세미나 취소 사실을 직원들에게 일부러 통보하지 않은 것이었다.

 

“by canceling” “by”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번역이다.

 

“anyone else”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번역이다. Raskin을 제외하고 누구에게도 통보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not bothered to notify”을 “일부러 통보하지 않은이라고 번역했다. 귀찮아서 다른 사람들에게는 통보하지 않은 것이지 어떤 목적을 위해 일부러 통보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안진환 오역: Notify Anyone Else>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632601

 

 

-----------------------------------------------------------

 

 

(사례 26)

 

Isaacson(113): That afternoon Scott called in Jobs and Raskin for a showdown in front of Markkula. Jobs started crying.

안진환(191): 그날 오후 스콧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잡스와 래스킨을 방으로 불렀다. 마쿨라도 그 자리에 함께했다. 잡스는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for a showdown”을 “해결책을 찾기 위해”로 번역했다. “한 판 붙어 보라고” 또는 “결판을 내 보라고”라는 뜻인데 너무 젊잖게(?) 번역한 것이다.

 

마쿨라도 그 자리에 함께했다라고 하면 마쿨라가 우연히 그 자리에 있었다고 오해될 여지가 있다. “마쿨라 앞에서 결판을 내 보라고”라는 식으로 번역해야 의미가 정확하게 전달된다.

 

여기서 “crying”을 소리를 내서 엉엉 우는 것을 말하는 것 같다. 그렇다면 “눈물을 흘리기”는 꼭 맞는 번역이 아니다.

 

<안진환 오역: Jobs Started Crying>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716742

 

 

-----------------------------------------------------------

 

 

(사례 27)

 

Isaacson(126): The modernist International Style championed by the Bauhaus taught that design should be simple, yet have an expressive spirit.

안진환(212): 바우하우스가 주창한 현대적인 국제주의 양식은, 디자인은 표현 정신을 담으면서도 단순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modernist”를 “현대적인”으로 번역했는데 modernism에 대한 이야기이므로 “모더니즘적인” 또는 “현대주의적인”으로 번역해야 한다. “현대적인”이라는 표현에서 모더니즘을 떠올리기는 힘들다.

 

The International style is a major architectural style that emerged in the 1920s and 1930s, the formative decades of Modern architecture. The term originated from the name of a book by Henry-Russell Hitchcock and Philip Johnson, The International Style. The book was written to record the International Exhibition of Modern Architecture held at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City in 1932 and it identified, categorized and expanded upon characteristics common to Modernism across the world and its stylistic aspects. (글자체 강조는 이덕하)

http://en.wikipedia.org/wiki/International_style_(architecture)

 

<안진환 오역: Sans Serif Font Typography>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3896246

 

 

-----------------------------------------------------------

 

 

(사례 28)

 

Isaacson(150): They had grown up among movie stars, but to them Jobs was a true celebrity.

안진환(249): 헐리우드 스타들의 가십에 늘 둘러싸인 아이들에게조차 잡스는 멋진 유명인사로 통하고 있었던 것이다.

 

원문에는 “가십”이라는 단어가 없다. 당시에 John Sculley가 펩시 콜라를 만드는 PepsiCo의 사장이었다는 점을 생각해 볼 때 그의 자식들이 실제로 스타 배우들과 한 동네에서 살았다는 이야기인 것 같기도 하다.

 

<안진환 오역: It Made Scully Take More Seriously the Prospect of Being Hired>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4165858

 

 

-----------------------------------------------------------

 

 

(사례 29)

 

Isaacson(150): It was a bit sophomoric in parts, filled with underlined phrases, diagrams, and boxes, but it revealed his newfound enthusiasm for figuring out ways to sell something more interesting than soda.

안진환(249): 글자들에 밑줄을 긋고 이런저런 도식과 상자를 그렸다. 거기에는 청량 음료보다 근사한 무언가를 판매하기 위한 마케팅 아이디어와 그에 대한 스컬리의 열정이 드러났다.

 

“a bit sophomoric in parts”를 빼 먹었다.

 

<안진환 오역: It Was a Bit Sophomoric in Parts>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4336507

 

 

-----------------------------------------------------------

 

 

(사례 30)

 

Isaacson(150): “I was taken by this young, impetuous genius and thought it would be fun to get to know him a little better,” he recalled.

안진환(): 그는 이렇게 회상한다. “격할 정도로 열정에 넘치는 그 젊은이에게서 큰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genius”라는 매우 인상적인 단어를 대충 얼버무렸다.

 

“fun”을 “~ 고 싶다”로 번역했는데 “재미있겠다”와 같은 식의 번역이 더 나아 보인다.

 

<안진환 오역: It Was a Bit Sophomoric in Parts>

http://blog.naver.com/shimmanni/2014433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