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의 전화피싱 사건이 흐지부지 되는 것 같군요. 나는 저 정도 사건이면 여론이 악화돼 옷 벗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잠잠해 지는군요. 내 생각으론 관련 소방관은 잘 못한 게 하나도 없고 김문수가 전적으로 자질미달의 잘 못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는 마치 소방관이 잘 못 하고 김문수는 잘 못이 없다는 듯이 보도를 하는군요. 아크로에서도 한나라당 성향의 논객들이 김문수를 옹호하는군요.


소방관이 잘 못 한 게 도대체 뭐지요? 관등성명을 안 됐다고요? 소방서가 군대입니까? 긴급 전화를 받아 긴급히 출동해야 하는데 시민들에게 불필요한 관등성명으로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지요. 외국에서도 긴급전화에다 대고 관등성명을 대는 경우는 없을 겁니다. 단지 전화를 제대로 걸었다는 걸 알리기 위해 무슨 무슨 소방서입니다만 말하면 되는 거지요. 녹음내용을 들어보니 그 소방관은 남양주 소방서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전화상으로 도지사라 그러는데, 소방관이 뭐라고 답변하는 게 올바른 걸까요? 전화상으로 상대가 도지사인지 알 수도 없지만, 알았다 해도 용건을 말하면 거기에 반응해 업무를 진행하면 되는 겁니다. “충성! 도지사님 안녕하십니까? 근무 중 이상 없습니다.” 요따우 말을 해야 합니까? 만약 그랬다면 소방관이 욕을 먹어야합니다. 도지사가 했든 대통령이 했든 전화했을 때 전화한 사람에게 용건을 물어 본 것은 올바로 잘 대응 한 것입니다.


그럼 김문수가 잘 못한 것은 뭘까요?

환자수송체계에 대해 알아보려고 119에 전화한 것이 잘 못입니다. 그런 걸 알아보려면 소방본부에 일반 전화로 걸었어야죠. 그런 한가한 전화 때문에 정말 긴급한 사람이 통화를 못한다면 큰 일이지요. 도지사란 넘이 119가 무슨 용도로 전화하는 곳인지도 모릅니까?

그리고 119에 전화를 했으면 빨리 용건을 말해야지 경기도지사라는 걸 자꾸 반복하면 어쩌자는 겁니까? 정신장애자입니까? 통화내용을 들어보니 도지사는 자기를 몰라본다고 화가 난 것 같더군요. 뉘앙스를 보면 관등성명 그런 거 아닙니다. 도지사라고 하는데 시큰둥하게 반응을 하니 열받아 꼴값한 겁니다. 근무중인 소방관이 일반인과 도지사를 차별응대 해야 하나요. 소방관 아주 잘 한 겁니다. 대화의 뉘앙스는 다음과 같습니다.


소방관: 네 남양주 소방섭니다.

김꼴통: 나 경기도지사 김문숩니다. 경기도지사 김문수라고요. 

소방관: 네.

김꼴통: 경기도지사 김문수라고요.

소방관: (김문수?피식, 니가 김문수면 나는 오바마다 색꺄! 그래도 점잖게) 네, 무슨 일이죠?

김꼴통: (요놈 봐라, 김문수라는데도 인사도 없네, 고이한 놈, 너, 좌천 당하고 잡냐?) 나 김문수라고요~

소방관: ???(근데 어쩌라고 XXX야)

김꼴통: 이름이 누구죠? (이렇게 나요면 겁 좀 먹겠지)

소방관: (우끼고 자빠졌네 수구 꼴통 쉐이가) 무슨 일 때문에 전화하셨죠?

김꼴통: 이름이 누구냐는데 왜 말을 안해?

소방관: (미친놈아, 119에다 걸어 놓고 용건을 말해야지 이름은 왜 물어봐?) 지금 무슨 일 때문에 여기다 전화를 하셨는데요? 소방서 119 에다 지금 긴급전화를 하셨잖아요?

김꼴통: 그래 119 에 했어 그래... 어...

소방관: 네 그러면은 무슨일 때문에 전화를 하셨는지 이야기를 하셔야지요.(꼴통쉐이야~)

김꼴통: 아니 도지사가 누구... 누구냐고 이름을 묻는데 답을 안해?

소방관: 여기에다가 그렇게 전화를 하시는분은 여기 일반전화로 하셔야지 이거 긴급전화로 이야기를 그렇게 이야기를 하시면 안 되죠. (무식한 놈, 전화 끊는다~.)


괄호 안은 소방관과 김문수의 속마음을 나타낸 겁니다.


119에 걸어서 자기 과시하려다 망신당한 김꼴통, 그리고 공무원 조직이 자기 구멍가게인양 소방관들을 전보발령했다 취소했다하는 저 막대먹음. 이 정도면 주민소환 당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제대로 잘 대응했던 그 소방관이 도지사하는 게 더 잘 할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