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라는 애가 민통당에 대고 나발통을 날렸군요.
근데 저 나발통 누구에게 향한걸까요?
그렇죠. 한명숙이나 기타 노빠들에게 향한게 아닙니다.
아직도 생명을 부지하고 있는 박지원. 정동영등 호남 정치인에게 향한겁니다.
또 피해의식이라고 지랄하는  언터커버 노빠들이 있겠습니다만  그동안 하는짓거리 보면 답이 딱 나옵니다.

한걸레도 그렇지만 한번도 지지해준적은 없으면서 바라는건 오살나게 많은 것들이
소위 깨어 있다는 친노및 진보 3류들입니다. 재들이 단 한번이라도 민주당을 지지하면서
저런 나발통을 불면 그 진정성을 조금은 믿어 주겠습니다만
경상도 3류들한테는 입안에 혀같이 굴면서 민주당과 호남에는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굴었고 굴고 있죠

지난번 민주당 폭력 벌어지니까 닝구 짝귀라는 참 노빠들에게 비아그라 역할을 해주는,
개같은 단어를  아주 해피하게 남발하더군요.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마라.
이 말은  정치판 친노들에게도 적용됩니다.
지지하지 않으면 바라지도 마라.
필요하면 야권의 맏형이요 필요없으면 지역주의 정당?
X  까고 있네 개새키들.

그리고 일부 훈장분들.
이런데서 글로만 지역주의 하는 사람과 행동으로 옮기는것들과의 차이를
 따지면서 훈장 노릇하세요. 이명박 팍팍 찍은 것들이 주둥아리로만 교언영색하면 그게 영남패권 2중대
세력이 아닌게 되나요?
민주당은 경상도 인간 노무현을 후보로 만들어준 당이고 호남은 경상도 인간 노무현을 90%
 밀어준곳입니다. 노빠들이 잔머리 굴리면서 어떻게 또 사기칠려고  하는것은 이해가 되고
사기 안당하겠다고 윗도리 벗어부치고 런닝 셔츠 바람하는것은 이해가 안 됩니까?

참  잘난 훈장나셨다 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