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수꼴이래도 바른말은 좀 한다.

사실(여러분들이 툭하면 외면하는 것)은 이래.

노무현이 조낸 생각해줘서 부안으로 보낸거다.
부안에 중저준위 방폐장 온다니까 아주 난리 전쟁통이 났었지.
그때 전국에서 시위로 밥먹고 살던 양아치들 다 모였었다.
군수 폭행하고 난리도 아니었지.

하도 그러니까 노통이 그랬어.
"그렇다면 다른 지역 신청 받습니다"
그랬더니 경상도에서 신청하고 아마 군산도 신청했었지.
군산에 걸린 프랭카드 내용이 이래.
"좋은 건 다 경상도냐!"
군산이 떨어졌는데 찬성율이 90%야. 그런데도 떨어진거지.

경상도에 중저준위 방폐장이 아니라 원전이 있어.
지원규모를 보면 중저준위 방폐장도 원래 경상도에 줘야 해. 원래 그게 맞는거야. 그 사람들 원전끼고 살자나.
근데 그걸 부안에다 줬더니 핵폐기물 준다고 난리 지랄을 핀거지.

방폐장 문제로 노통이 소통을 못해?

노통이 못한 건 하나야. 바로 얄팍한 계산!

신청 받아서 했으면 부안도 몸이 달아서 난리를 피웠을 걸.
그런데 왜 그랬냐. 좋아하리라 생각한거야. 선물주는데 계산적으로 행동해서 생색 안낼려고 했던거고.

명박이 얘기 하나 해볼까?
4대강이 다들 그렇게 싫어?
그거 딱 2개 강만 신청받아서 했으면 어땠을까?
영산강 안하면 안된다고 난리를 피웠겠지.

4대강 보고나서 명박이가 배운게 입자가속기인가 뭔가 그거야.
그거 원래 대전이었거든. 다른 곳은 너무 비효율적이었어.
근데 그거 경쟁 붙이니 어땠어? 유치했다고 엄청 좋아들했지. 대구는 억울해하고.

방폐장이 노통의 소통부재라고?
아무리 그래도 강경진압할 게 아니라 대화했어야 한다고?
그 당시 대화라는 게 먹히기나 했었나?

군산사람들은 왜 중저준위 방폐장 유치할려고 그랬을까? 멍청이라서? ㅋㅋㅋㅋㅋㅋ

노통은 당연히 까여도 되지만(신이 아니니까)  아무걸로나 되나가나 까지는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