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 보면 이거 참 재밌는 말입니다.

노무현은 호남 사람들이 "자기를 좋아해서 찍은 게 아니라, 이회창을 싫어해서" 찍은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렇다는 건 '노무현이 좋아서 찍은 것'과 '이회창이 싫어서 찍은 것'은 엄밀히 말해서 다르다는 얘기지요. 적어도 노무현의 구별에 따르자면 말입니다.

여기서 한가지 의문이 나옵니다. (선거에 있어) 정치인을 '좋아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예컨대 김대중을 생각해 봅시다. 전 김대중이 현대사의 거인이며 대통령 중에 가장 존경할 만한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가 아무런 단점이 없는 완전무결한 사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노태우에게서 받은 비자금은 그 자신의 민주화 투쟁 경력을 더럽힌 오점이며 대통령이 되어선 지나치게 북한에 유화적이었고, 단적으로 말해서 햇볕정책은 실패했다고 생각합니다. 시간을 돌려 97년 대선으로 되돌아간다면(당시에는 선거권이 없어서 투표를 하지 못했습니다만) 약간의 고민 끝에 김대중에게 투표했겠지만, 그것이 김대중만이 대통령이 될 수 있다던가, 그가 아무런 결점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은 아닙니다. 그저 다른 후보보다는 김대중이 낫다고 생각해서지요.

노무현의 기준대로라면 전 김대중을 좋아하는 게 될까요?

1인의 당선자를 선출하는 상대다수대표제 하의 선거에서, 최선의 후보를 고르는 방법은 제일 싫어하는 후보부터 한명씩 지워나가 최후의 한 명을 남기는 것입니다. 97년 대선에서 "다른 후보보다 김대중이 낫다"고 말하는 건, 그 자신의 선호체계에 따를 때 이회창을 위시한 다른 후보들이 더 싫다는 것과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노무현이 좋아서 노무현을 찍는 것과, 이회창이 싫어서 노무현을 찍는 것은 다를 것이 없습니다. '후보들 중에 그나마 나은 후보에게 투표한다'는 상대다수대표제 하의 선거 원리에 충실하다면 말입니다.

그렇다면 노무현은 대체 왜 그런 말을 했던 것일까요? 정치적으로 끊임없이 다른 이와 교량당하는 선거후보로서의 '정치인 노무현'이 아닌, '자연인 노무현' 그 자신을 좋아해 주길 원한 것일까요? 아니면 '노무현이 그나마 나으니까' 찍는 것이 아니라, '노무현이니까, 오직 노무현 밖에 없으니까' 찍길 원했던 것일까요? 전자라면 정치를 할 것이 아니라 팬클럽을 만들 것이고 후자라면 역시 정치를 할 것이 아니라 종교를 만들 일인데, 생각해 보면 노사모 회원들에게 비판 대신 무조건적 지지를 요구했다는 노무현에겐 정치와 팬클럽과 종교가 서로 다를 것도 없지 않았나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