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민주당 털린 사건은 뭐 친노없이는 민주당 없이는 서로가 집권 못한다는 인식을 공유해서 일어났다고 하는데 그 실제 내막은
시민단체 출신 구 탄돌이나 열우당 출신들 낭인들 밥그릇 장만하기 위해 하는 일입니다

지금 시민단체 출신 386들 이제 나이는 오십줄 되어가고 언제까지 바닥에서 박봉에 기어다닐수도 백수소리 들을수도 마누라 벌어오는 것에 기대는 것도 하루이틀이고  이제 그들에게도 먹고사니즘이 중요한 문제가 되었습니다

게다가 노무현때 국물맛을 보고 문전박대당하던 입장에서 줄만 잘타면 공기업 이사 감사 사장 자리에 국립극장장 무슨무슨 자리도 많고 청와대 비서관 무슨 위원회 위원으로 공무원들이 깍듯이 대우하고 수당 챙겨주니  참 살맛났습니다

그래서 이명박 삽질로 다시 야당이 주도권을 쥐려하니 하이에나처럼 몰려오는 것이지요
한경오 방송등에 퍼져있는 학연 지연 운동연줄등 386등은 서로  잘 통하지요
그래서 결국 오로지 호남사람 스스로 호남사람들에 의해 형성된 민주당의 소위 기득권을 뜯어먹기 위해 깨어있는 시민이라는 이름으로
개혁 진보 언론이라는 이름으로 친노라는 네티즌 이름으로 시민단체라는 이름으로 사방에서  이리떼처럼 호남정치인과  민주당을 공격하고 압박한 것입니다

결국 민주당을 숙주삼아 자신들의 초라한 오십줄을 폼나는 노신사로 업그레이드 시키고 노후대책도 만들고 싶은 것이지요
이번 혁신과  통합에 시민 재야 언론등이 짠듯이 호남 정치인과 민주당을 고립시키고 매도하는 것은 뒤쳐지고 능력없는 386  친구들 동지들
밥그릇 챙겨주기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