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독려행위 자체가 문제될 것은 없고, 정파색을 띈 유명 연예인의 그것이라 해도 역시 문제될 것이 없다고 봅니다.

다만 김제동은 좀 애매한 케이스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단 김제동은 안철수의 멘토단으로 알려졌고, 그로 인해 함께 많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 안철수는 박원순과 단일화 대상이었죠.

이후 박원순은 안철수 멘토단에 선거운동을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하고요.

마치 단일화에서 이긴 박원순측이 민주당에 선거운동해달라고 요청했던 것처럼요.


무소속이니 당연히 정당관계인은 아니지만 같은 정파에 소속된 것으로 볼 여지가 충분히 있는 안철수와 김제동.


그런 안철수와 박원순이 단일화를 통해 박원순이 서울시장 후보가 되었으니 김제동 역시 그에 관련되었다고 볼 수도 있을듯 합니다.


게다가 박원순 측과의 오찬에서 선거운동은 거절했지만 "저런 사람(박원순)이 되면 좋겠다."라고 하는 등 사실상의 지지 발언을 한 적도 있고, 개표하면서는 박원순 지지자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가는 등 정치적 행위를 한 적도 있습니다.


그저 정치색이 완연한 연예인이라도 투표 독려행위 그 자체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저이지만, 

김제동의 경우는 정치색이 완연한 연예인이 아니라 단일화 대상이 된 한 축의 소속원으로써의 역할도 하고 있기에 단순한 투표 독려가 아닌 선거운동으로 볼 여지가 넘치는 것같습니다.


법정에서 다뤄볼 만한 문제로 보이는군요.


이런 저런 상황을 살펴보니 제재하는 것이 맞다는 것이 제 판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