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손학규와 결별한다고 했나 보네요.

"박원순의 승리는 민주당의 승리" 라며 혹세무민하던 손학규 옆에서
데코레이션으로 박제화 되어서 졸졸 따라다니던 박지원이
민주당이 삼천포로 흘러들어가자 그제사 민주당을 지킨다며 지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행동인
손학규와 결별을 말합니다.
뭐..민주당의 현 상황은 그냥 방치하겠다면서 말이죠.

손학규의 행태가 민주당에 어떤 참혹한 결과를 가져다 줄지는 충분히 예측가능한일이었는데요.
우리 박지원씨께서는 최근까지 그런거 모르고 손학규가 가는길이 민주당 승리의 길인양 믿고 졸졸 따르다가
이제사 결별 운운하며 면피용 최면치레 단계로 들어섰군요.

민주당은 일단 접어두고 그래도 면피용 체면치레라도 마무리 지을려면 박지원은 사퇴하는것이 옳으며
정동영같은 정치적 저능아들은 또 한번 손학규나 노빠들에 휘둘리다가 정치판 부랑아로 내쳐질게 뻔하니
이제 입에 올리기조차 쪽팔린 인간들입니다.

뭐..믿고 볼 사람들은 역시 이사람들밖에 없습니다.
노무현정권의 압살에 버티기조차 힘들었던 민주당을 꾸준히 지지하여 결국 노무현정권과 열우당을 몰락시켜
열우당 해체를 불러오는데 일조했던 그 변함없던 지지자들 말입니다.

민주당은 없어져도 그때 저기 인간의 탈을 쓴 늑대들을 감별하여 해꼬지정도라도 해가며
다시 민주당복원을 원하는 그 사람들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