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노무현 대통령 수사때 친노진영에서 가장 분노한 것이 검찰의 수사 내용 흘리기입니다
피의사실 공포죄를 어겼다는 것이지요
그후에 한명숙 전 총리 사건때도 마찬가지고요

사실 피의사실이나 수사상황을 브리핑 하는 것은 여러측면이 있습니다
법적으로 피의사실 공포는 충분히 기소될만한 범행의 증거나 자백이 있을때는 성립이 안된다고 봅니다
피의사실 공포의 법익은 기소할 만한 범죄가 성립이 안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수사사실이 밝혀져 입을 피해를 방지하는데 목적이 있지요
어차피 기소가 되면 이것은 공개되는 것으로 그의 범죄혐의가 공표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피의사실 공표로 처벌하기는 대단히 어려운 일입니다

수사 상황을 브리핑 하는 것이 때로는 여론을 통한 이미지 실추나 조작등 검찰의 불순한 의도가 개입되는 부작용이 있는 반면
다른 한편으로는 국민들의 알권리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브리핑이 없이 검철이 밀실에서 수사하고 기소할때나 이게 이렇다고 발표한다면 이미 수사는 끝났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할 방법이 없지요

또 다른 측면으로는 수사 기법상의 문제입니다
거물 정치인이나 공무원 재벌을 수사하는데 외압이 있을수도 있고  여러경로로 청탁도 들어옵니다
이때 검사들이 사용하는 방법중 하나가 언론에 수사 사실을 알리는 것입니다
이미 언론에 보도가 되면 검찰 윗선이나 다른 루트로 압력을 넣는 것이 힘들어지지요

따라서 검찰의 수사 브리핑을 무조건 나쁘다고만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실제로 노무현때도 내내 브리핑하다가 자기들이 당하고 불리하니까 그걸 물고 늘어졌습니다
지금 경찰이 선관위 디도스 공격이나 기타 검찰의 수사에서 발표하는데 친노나 야당에서 이를 피의사실 공표로 문제삼지 않습니다
아마 이번 디도스 같은 경우 아무 브리핑을 안하면 밀실수사라고 알권리를 주장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