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이덕하이덕하
karma님은 서구의 대학을 장악하고 있는 심리학계 전체가 몰상식하다(또는 바보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 저의 글 어디에서 심리학계 전체가 몰상식하다(또는 바보다)고 생각하는 것같다고 여겨지는 대목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심리학의 이런 저런 것들을 저의 입장에서 비판할 수 있는 부분은 이래 저래 있겠죠.  가령, 라캉이 "자아 심리학"이라고 비판하는 것 등등등... 정신분석학이 가장 근접해 있는 분야가 있다면 심리학일 텐데, 아군이 될  수 있는 분야를 왜 애써 내치겠습니까?  조카가 "분리 불안"(엄마와 "분리"되는 불안감)으로 아동 심리 상당 치료를 받았었는데, 치료사가 내린 진단과 저의 진단이 거의 일치했었죠. 즉, 프로이트의 <<금지, 증후, 불안>>(Inhibitions, symptoms, and anxiety)와 라캉의 세미나 10권인 <<불안>>에서 불안이 다루어지는 방식과는 차이가 있겠지만, 혹은 프로이트의 "불안"이라는 개념을 라캉과는 다른 방식으로 다루겠지만, 어느 정도 유사한 점들은 있지 않을까 싶더군요.  또한 조카에 대한 "놀이 치료"의 방식을 보면서, 멜라니 클레인이 떠오르더군요. 물론 그녀와 아나 프로이드를 둘러싼 아동 정신분석에 대한 논쟁들까지 말이죠.
 
진화 심리학은 한 15년 전쯤에 신문에서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언뜻 초파리에 대한 내용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이런 말씀을 드릴 처지도 못 되겠지만, 한 말씀 드려야겠네요. 님은 그냥 님의 길을 가시면 됩니다. 그 길이 어떤 길일지, 어떤 길이었는지 저는 모릅니다. 그렇지만, 프로이트가 energy physics(국어 번역어를 몰라서...), 생물학, 정치경제학, 사회학, 철학에서 이런 저런 개념을 빌어와 "정신분석학"을 만들었듯이, 무엇보다 그가 "신경증"과 마주치면서 기존의 신경학(neurology), 심리학과는 다른 "정신분석학"을 만들었듯이, 님도 그렇게 하시면 됩니다. 라캉이 당대의 학문들에서 이런 저런 개념을 빌어오고, 자아 심리학, 생물학주의, 자연주의를 비판하면서, "프로이트로 회귀"하는 정신분석학을 만들었듯이 님도 프로이트든, 누구든, 어떤 학문이든 비판을 하시면서 그렇게 하시면 됩니다.

여기서 논쟁이 될 수 있는 것은 "생물학주의"가 되겠네요. 프로이트가 "죽음 충동"을 논하는 부분은 다분히 생물학주의적이죠. 물론 그는 생물학주의를 떠나겠지만 말입니다. 님에게 가해지는 비판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중의 하나가 생물학적 본질주의, 생물학적 환원론이라는 의혹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령, 본질적으로(by nature, essentially), 생물학적으로, 유전학적으로, 혹은 진화론적으로 남성은 여성보다 우월하다거나 등등등 ... (님의 입장이 그렇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가능한 비판들이 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진화 심리학을 모르니, 더 쓰지는 못하겠고, 이정도로만 쓰겠습니다.

minue662
--------------------> 님의 너그러운 댓글 잘 읽었습니다. 마음의 위안이 됩니다. 혹은 님의 학문을 접하는 방법론에 전적으로 동의하면서, 즉 어떤 사상에 대한 역사적인, 혹은 계보학적인 방법론에 동의하면서, 하나의 동문서답이 될 저의 얘기를 하겠습니다.

저는 스피노자주의자입니다. 무신론자, 자연주의자, 유물론자로서의 스피노자 말이죠. 어느날 노자의 도덕경을 읽으면서, 놀라운 발견을 했죠. 어쩜 이렇게 둘이 유사한가 하구요. 서양과 동양이라는 공간을 넘어, 그 장구한 시간을 넘어 둘이 만나는 장면을 상상한다는 것은 황홀경 그 자체였습니다. "자연은 스스로(自) 그러하다(然)"는 자연주의를 마주하는 그들이 말이죠. 즉, 만물을 낳고 낳고 또 낳는 도(道)는 스피노자의 유일 실체라 불릴 수 있을 테니까요. 그리고, 스피노자의 <<윤리학>>이 정치학으로 읽혀야 되는 것처럼, 노자의 <<도덕경>>도 정치학으로 읽힐 수 있을테니까요.

<<국부론>>과 관련해서 잘 모르는 분야이긴 하지만 몇 마디만 쓰겠습니다. 푸코는 고전 경제학자인 아담 스미스와 리카르도가 "노동"을 "비가시적인" 것으로 만들어버린다고 합니다. 즉, "노동"을 노동 시간에 의해 측정가능한 것으로 만들면서, 그 이면에 숨은 잉여 노동 가치를 숨긴다는 생각입니다.  고전경제학 이전에는 재화를 생산하는 노동, 그리고 이에 해당하는 임금이란 것이, 근대의 형태로 자리잡지 않았으리라 생각이 들구요. 푸코의 중상주의와 중농주의, 정치경제학에 대한 두 권의 책이 있는데, 지금은 정리할 시간이 없네요. 그리하여, 노동의 잉여가치를 드러내는 이가 맑스죠. 즉, 재화의 가치를 생산하고, 재화의 교환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잉여 노동가치라고 말하죠. 한 마디만 덧붙이면, 푸코는 <<국부론>>(The Wealth of Nations)에서 국가(nations)를 근대적인 의미에서의 "시장"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노동, 재화, 욕망의 대상으로서의 재화, 수요, 공급을 다루는 "고전경제학"에서의 "경제학" 혹은 "자유주의"가 어떻게 수정자본주의로, 신자유주의로, 현재의 금융위기로까지 이어지는를 볼 수 있는데 있어서, 고전경제학을 보는 것도 좋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반칙왕
프로이트 무용론은 심리학 개론책에도 소개되는 내용인데,
문학을 제외하고선 프로이트 정신분석이 그 어디에도 쓸모가 없다는 댓글은 '몰상식'이라고 할 수 없죠.
프로이트 정신분석이 구라라는 주장은, 심지어 물리학 개론 책에서도 본 기억이 가물거립니다...

---------> 상식이 되어버린 몰상식이라고 대답할 수 있겠네요. 심리학 개론서를 읽어본 적이 없으니,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만, 서로 경쟁이 되는 학문들끼리, 서로를 비판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겠죠. 프로이트도 그러했고, 라캉도 그렇게 비판했으니까요.

덧글1: 저의 이전 글에 대한 댓글을 읽고선, 막상 답변을 쓰려고 하니 막막하더군요. 포기할까도 싶었지만, 쓰고 싶은 말을 쓸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덧글2: 저의 형편상 제가 쓰는 글에 달린 댓글에 즉각적인 댓글을 달지 못하는 것에 대해 양해를 부탁합니다.
덧글3: 등록 버튼을 눌렀는데 "분류의 값"을 정하라고 팝업창이 뜨네요. 이전 글에서도 그랬지만, "과학"이라는 분류의 값을 넣고 싶은 충동을 억누루고, 철학으로 넣습니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