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의 성희롱으로 알려진 대학생들과의 술자리 발언.

"아나운서가 되려면 다 줘야한다는데 그럴 수 있느냐?"
"E대 이상은 자존심 상 못 그런다더라."

등등...


그런데 말입니다. 

정미홍이라는 前 KBS 아나운서가 쓴 책에서 아나운서로 출세하려면 호텔 호출에도 응해야한다느니 E대 이상은 그러지 못하더라느니 한다는 내용이 나온다는 겁니다.


만약 강용석이 아나운서 지망생이라는 여학생에게 그러하니까 "자기랑 호텔"로 가자 라고 했다면 명백한 성희롱이겠죠.

하지만 그런 것은 전혀 아니었죠.


그런데 갑자기 뜬금없이 아나운서 단체가 나서더라는 겁니다.


아나운서가 쓴 책의 내용을 바탕으로 조언(?) & 나름 농담처럼 사석에서 던진 말을 갖고 저 지랄을 하는 것이거든요.


근데 형법 상 유죄가 나오고 국회 제명 투표까지 했다는 거죠.


이게 정당하면 최효종은 볼 것도 없이 유죄가 맞습니다.

그리고 이제 앞으로는 "국회의원 되려면 돈 써야된다든데." 라고 하면 국회의원 집단모욕으로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강용석의 형량)을 받아야되고, "교수가 되려면 교수 따까리 해야된다든데."라고 하면 교수 집단모욕으로 그만큼 처벌받아야됩니다, 

더 나가서 "한나라당가려면 성추행쯤은 해줘야지."라고 하는 것들도 마찬가지겠죠.


덧붙여 강용석의 경우 아나운서의 고백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이야기했고 사석에서 이야기했음에도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이 나왔으니 좀 더 공연성이 있거나 근거가 뚜렸하지 않은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은 집행유예도 떼고 바로 징역형 때려야죠.


강용석 판례는 그래야만 되도록 법 적용을 한 겁니다.


미쳐도 적당히 미쳐야지.....


요거 99.9% 삼성 장학생들의 위엄 같거든요.


평소에 삼성장핵생들을 그리도 욕하던 깨어있는 시민들이 저 판결은 볼 것도 없이 빨아대니 할 말이 없는 수준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사법부가 이리도 수준이 떨어졌나요? 암담할 지경이네요.


어...어...

강용석 판결대로 보면 저도 사법부를 삼성장학생이니 뭐니 집단모욕했으니 징역형 나오겠군요.


우와~~~~~~~~~ㅆㅂ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