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퍼가지 마시고 여기서만 봐주세요. 이런 류의 글은 번역 경험이 전혀 없어서 전반적으로 자신이 없습니다. 
------------


K-pop Is Killing It: Why 2NE1 And Girls Generation Are Set To Storm The States (By Sam Lansky)

죽여주는 K-pop: 2NE1과 소녀시대가 미국을 휩쓸 준비가 되어 있는 이유 (샘 랜스카이)

 

출처: MTV 버즈워시(Buzzworthy) 블로그 2011년 11월 17

http://buzzworthy.mtv.com/2011/11/17/k-pop-2ne1-girls-generation/#more-106246

 

 

 

Annyeong! (As "Arrested Development" fans know well, that's Korean for "Hello.") I'm Sam Lansky, music writer and K-pop neophyte, though I'm rapidly getting sucked in to the glittering, glamorous world of Korean pop, which is gaining traction with Stateside audiences.

 

안녕! (<체포된 개발업자>의 팬들이 잘 알고 있는 대로, “헬로에 해당하는 한국어저는 샘 램스카이입니다음악에 대한 글들을 쓰며 K-pop 신참자입니다만 미국 본토의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있는 한국 팝의 번쩍거리는매력적인 세계로 급속하게 빠져들고 있죠.

 

But are American listeners really ready for the high-octane sonic explosion that K-pop is packing? In this week's "Pop Think," I'm exploring whether K-pop is all hype, or whether the invasion really is imminent and why K-pop fans are devoted beyond compare.

 

그러나 미국 청중들은 정말 K-pop에 꽉 차있는순도 높은 폭발적 사운드에 준비가 되어 있을까요이번 주의 팝 싱크에서저는 K-pop이 전적으로 과대광고인지 아니면 정말 [K-pop의 미국 본토침공이 임박해 있는지를그리고 왜 K-pop 팬들이 유례없이 열성적인지를 탐구해보려 합니다.

 

---------------------

 

2011 was a huge year for K-pop, not just in Asia, but globally. K-pop superstars Girls Generation released their single "The Boys" last month in both English and Korean to rave reviews, while MTV Iggy crowned fellow K-pop A-listers 2NE1 the Best New Band in the World this week (after Diplo lauded 2NE1 for their innovative style), and will.i.am announced his intention to turn them into global superstars. Meanwhile, Wonder Girls are gearing up for another crack at U.S. success, after their crossover attempt in 2009 with a spot supporting the Jonas Brothers on tour ended with their debut single, "Nobody," peaking at No. 76 on the Hot 100 (making Wonder Girls the first Korean group to ever enter the chart). Due in 2012 for Wonder Girls is their own movie on Teen Nick and an entirely English-language album, helmed by major hitmakers such as Darkchild and Claude Kelly. They've even hired Beyoncé's choreographer and Katy Perry's stylist to give their image a boost. The industry is taking note: Billboard launched the Korea K-Pop Hot 100 chart in August 2011 to document sales, which Silvio Pietroluongo, Billboard's director of charts, called "a milestone event."

 

2011년은 K-pop에게 굉장한 한 해였다아시아에서만이 아니라 전세계에서도 그랬다. K-pop 슈퍼스타들인 소녀시대가 지난달 영어와 한국어 둘 모두로 그들의 싱글 <더 보이즈>를 발표해 격찬을 받았다면 MTV Iggay는 (디플로가 그들의 혁신적 스타일에 대해 2NE1을 찬양한 후에동세대 K-pop 톱스타들인 2NE1에게 이번 주 세계 최고의 새로운 밴드 상을 시상했으며 윌 아이 엠은 그들이 세계적인 슈퍼스타들이 되게끔 조력하겠다고 선언했다한편원더 걸스는조나스 브라더스의 투어 공연에 찬조 출연하기도 하면서 2009년의 그들의 크로스오버 시도로 그들의 데뷔 싱글인 <노바디>가 [빌보드핫 100 차트에서 76위에 오르게 하는 결과 이로써 원더 걸스는 차트에 진입한 최초의 한국 그룹이 되었는데 를 낸 후미국에서의 성공을 또 한 번 노리기 위해 준비를 갖추고 있다원더 걸스에게는 2012년에 틴닉을 통해 방영될 그들 자신의 [텔레비젼영화가그리고 다크차일드 및 클로드 켈리같은 주요 히트메이커들의 지도를 받은엉어곡들로만 채워진 앨범이 예정되어 있다그들은 심지어 자신들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비욘세의 안무가와 케이티 페리의 스타일리스트를 고용하기까지 했다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다빌보드는 판매고를 인증하기 위해 2011년 8월에 한국 K-pop 핫 100 차트를 개시했는데빌보드의 차트 담당 디렉터인 실비오 피트롤루옹고는 이를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불렀다.

 

It's no surprise that K-pop is picking up speed: As a form, if I can generalize, it's breathtaking, packed with irresistible pop hooks that get stuck in your brain even if you don't speak Korean, meticulously synchronized choreography and uniformly high in production values. It isn't just a sonic form; it's visually arresting, too, where the videos and performances play as much a role in staging the spectacle as the music itself does. K-pop functions at breakneck speed, integrating influences from glacial European house music, the sultry sounds of American R&B, and J-pop's hyperactive electro-crunch. Pop this dizzyingly innovative hasn't been seen since the heyday of Britain's Girls Aloud, another group lauded for their creativity and eclecticism. K-Pop groups are frequently large in numbers, too, with some groups featuring upwards of a dozen members, which makes their skill with dancing in faultless simultaneity all the more mesmerizing.

 

K-pop이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은 놀랍지 않다일반화를 하자면하나의 형식으로서그것은 한국말을 하지 못하는 이들의 뇌리까지도 파고드는저항할 수 없게 대중을 끌어당기는 소절들완벽한 군무 그리고 하나같이 높은 완성도 수준들로 특징 지워지는기막힌 것이다그것은 단순히 하나의 사운드 형식에 불과한 것이 아니다그것은 또한 시각적으로 매혹적이다비디오들과 퍼포먼스들은 스펙터클을 연출하는데 음악 그 자체만큼이나 큰 역할을 한다. K-pop은 먼 과거의 유럽 하우스 음악미국 리듬 앤 블루스의 관능적인 사운드들그리고 J-pop에 난무하는 일렉트로-크런치로부터 받은 영향들을 통합하면서무서운 속도로 움직인다팝은 그들의 창의력과 절충주의에 대해 찬양받은 또 하나의 그룹인 영국의 <걸즈 어라우드>의 전성기 이래 이토록 아찔한 혁신을 본 적이 없다. K-pop 그룹들은 또한 흔히 멤버들 수가 많은데일부 그룹들은 열 두명이 넘는다이는 그들의 완벽한 군무 솜씨를 더욱 매혹적이게 한다.


일렉트로 크런치(electro-crunch): 전자 악기 연주시 [진공관] 앰프의 볼륨을 천천히 올릴 때 생기는 소리

 

To dig a little deeper into the world of K-pop, I turned to an expert tour guide on the genre: Jacques Peterson, who writes the snarktastic and deliciously hyperbolic site The Prophet Blog, which began as a pop and R&B blog but has evolved to include extensive coverage of K-pop. (When I first voiced resistance to K-pop because the lyrics are in Korean, Proph, as readers have affectionately christened him, pointed out that recent Top 10 pop singles in the United States have contained lyrics such as "la la la la la" and "whoa-oh-oh-oh-oh," which, admittedly, made my concerns over the language barrier look rather silly.)

 

K-pop의 세계를 약간 더 깊숙이 탐침하기 위해나는 그 장르의 한 전문적 투어 가이드를 찾았다재치가 넘치고 유쾌한 과장을 일삼는 사이트 <예언자 블로그> - 팝과 리듬 앤 블루스 블로그로 시작했지만 K-pop을 상세히 다루기도 하는 사이트로 바뀐 블로그 의 주인장인 자크 페터슨. (내가 처음에 가사가 한국어라는 이유로 K-pop에 대한 거부감을 표현했을 때독자들이 애정 넘치게 프로프라고 부르는 페터슨은 최근 미국의 톱 10 싱글들이 라 라 라 라와 ---같은 가사들을 포함하고 있음을 지적했다이것은인정할 수밖에 없는데언어장벽에 대한 나의 우려를 다소간 실없는 것이 되게 했다.)

 

"The talent and skill of K-pop artists are unrivaled when it comes to pop acts," Jacques told me. "Nowadays, record labels have gotten rid of artist development to save money, but Korea has done the exact opposite: They sign artists when they're young and train them for years in singing, dancing and performing, molding them into true entertainers. It's like the Jackson 5 or a modern-day 'Mickey Mouse Club.' They deliver a quality of performance that you just won't find anywhere else."

 

자크는 내게 “K-pop 아티스트들의 재능과 솜씨는 팝 세계에서는 적수를 찾기 어려운 수준입니다라고 얘기했다. “요즘음반 레이블들은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아티스트 양성 [프로그램]을 없애버렸지만 한국은 정확히 그 반대로 했습니다기획사들은 어린 인재들과 계약을 맺고 여러 해 동안 노래퍼포먼스를 훈련시켜 그들을 진정한 엔터테이너들로 만들어냅니다그것은 잭슨 파이브나 현대판 미키-마우스 클럽과 같습니다그들은 당신이 실로 다른 어디에서도 발견하지 못할 고품질 퍼포먼스를 선사합니다.”

 

And with the high-caliber productions comes a high caliber of fandom, including fans who are so rabidly impassioned about K-pop that they put Stateside stans to shame. Lady Gaga's Little Monsters might be ferocious in their zeal about their beloved Mother Monster, but they're up against some tough competition with fans of Super Junior-M, a Chinese-Korean subgroup of members from K-pop boy band Super Junior. When their label, SM Entertainment, announced that they were adding a 14th member to the group, more than 1,000 fans protested outside the label's headquarters, chanting "13!" and singing Super Junior songs. Rumors continued to leak that SM was adding an extra member, so Super Junior fans purchased nearly 60,000 shares in SM Entertainment (amassing 0.3 percent of the company's entire stock), and released a media alert that they were taking legal action to keep the label from tampering with the group's lineup.

 

통 큰 프로덕션들 옆에는미국 본토의 pop 팬들을 부끄럽게 할 정도로 열광적으로 K-pop에 몰입하는 팬들을 포함해통 큰 팬덤이 있다레이디 가가의 리틀 몬스터들은 그들이 사랑하는 엄마 몬스터를 맹렬히 응원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슈퍼 주니어-M - K-pop 보이 밴드 슈퍼 주니어의 멤버들로 구성된 중국인-한국인 서브 그룹 의 팬들과 다소간 힘겨운 경쟁을 해야 한다그들의 레이블인 SM 엔터테인먼트가 그 그룹에 열네 번째 멤버를 추가할 것이라 선언했을 때, 1,000명 이상의 팬들이 사옥 밖에서 열 셋을 되풀이 외치고 슈퍼 주니어 노래들을 부르며 시위를 벌였다. SM이 멤버를 추가할 것이라는 소문이 계속 돌자 슈퍼 주니어 팬들은 SM 엔터테인먼트 주식 거의 60,000 주 (그 회사의 전체 상장주의 0.3%에 달함를 매입했고 그 레이블이 그룹의 라인업을 함부로 변경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법적 행동을 할 것이라는 경고문을 언론에 발표했다.

 

If legal tomfoolery underwhelms, K-pop stars TVXQ prove that their listeners' passion can be medically hazardous. Back in 2006, group member Yunho was busy promoting the group's third album, when an "anti-fan" (or "hater") snuck backstage and served Yunho a poisoned beverage, forcing Yunho to be hospitalized for several days and, in my opinion, giving a whole new meaning to the phrase "drunk on haterade."

 

법적 멍텅구리짓이 감동적이지 않다면, K-pop 스타들인 동방신기는 그들의 청중의 열정이 의학적으로 위험스러울 수 있음을 증명한다. 2006그룹 멤버 윤호가 그룹의 세 번째 앨범의 판촉활동을 하느라 바빴을 때한 안티-” (또는 증오자”)이 무대 뒤편에 잠입해 윤호에게 독성 음료를 건넸고 그 결과 윤호는 수 일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내 생각에 이것은 헤이트레이드에 취해라는 구절에 하나의 전적으로 새로운 의미를 주는 사건이다.

 

헤이트레이드(haterade) - ‘증오할 힘을 주는 음료라는 의미의 은유적 표현

 

But then, pop this good invites complete insanity, from all sides. Even if you're, like me, prone to linguistic xenophobia and prefer only to focus on acts that sing in English, take a look at the video for 2NE1's English-language version of "Can't Nobody," or Girls Generation's for "The Boys," and it's clear to see that there's a level of showmanship that's absolutely mad in its over-the-top splendor.

 

그러나 그처럼 팝은 곧잘 이렇게 모든 면에서 순전한 광기를 유발한다당신이 나처럼 외국어 혐오 성향이 있어서 영어로 부르는 노래에만 초점을 맞추는 것을 선호한다고 하더라도, 2NE1의 <캔트 노바디>의 영어판 비디오나 소녀시대의 <더 보이즈영어판 비디오에 눈길을 주어 본다면 그것의 최고의 탁월함에 완전히 미쳤다고 할 만한 수준의 흥행적 수완이 있음을 명백하게 알게 될 것이다.

 

Does that mean that K-pop can actually catch on with mainstream audiences? It's already begun to, as MTV Iggy's recent crowning of 2NE1 proves, following August's news of their collaboration with will.i.am. Jacques, too, is putting his money on 2NE1: "There may be better vocalists and dancers in K-pop than 2NE1, but nobody has a look tailor-made for America like they do," he said. "They have a very mainstream, Western sound, and a fierce, trendy style that will appeal to audiences new to K-pop. The only way I can see other K-pop artists truly crossing over internationally is if 2NE1 breaks down the door first."

 

그것은 K-pop이 실제로 주류 청중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할까? 8월에 보도된 윌 아이 엠과의 공동작업 뉴스에 뒤이어 MTV Iggy가 최근 2NE1에게 왕관을 씌운 것이 증명하는 대로 그것은 이미 시작되었다자크 또한 2NE1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그의 얘기를 들어보자: “K-pop에는 2NE1보다 노래를 더 잘하고 춤을 더 잘 추는 이들이 있을 지도 모릅니다그러나 2NE1 말고는 누구도 미국의 주류 청중의 취향에 딱 맞는 모양새를 지니고 있지 못합니다그들은 매우 주류적인 서구적 사운드를그리고 K-pop을 처음 접하는 청중들을 끌어당길 만한 강렬한 트랜디 스타일을 지니고 있습니다이것이 제가 2NE1이 먼저 문을 부술 때만 다른 K-pop 아티스트들이 정말로 세계무대에 진출할 수 있다고 믿는 이유입니다.”

 

For my part, I'm going hard for the glamorous gals of Girls Generation after resisting for a few days following the release of their latest single "The Boys." Once I finally broke down and watched it, I found myself flabbergasted by how good it was. Since then, I've probably watched it more than 50 times.

 

나로 말하자면그들의 최근 싱글 <더 보이즈>의 발표 이후 몇 칠 간의 저항 끝에 소녀시대의 매혹적인 아가씨들에게 빠져들고 있다일단 마침내 [저항을극복하고 그것을 보자 나는 그것의 휼륭함에 소스라쳐 놀랐다그때 이래 나는 50번 이상 그것을 본 것 같다.

 

I may not be poisoning their rivals anytime soon, but still, you can consider me a K-pop convert.

 

나는 언젠가 곧 그들의 경쟁자들에게 독을 뿌리지는 않겠지만 당신은 여전히 나를 K-pop 개종자로 볼 수 있다.

 

---

Sam Lansky is a writer and editor from New York City. He goes hard for Swedish pop music, "Real Housewives" GIFs and juice. Follow him on Twitter or Tumblr.

 

샘 랜스카이는 뉴욕 출신의 작가이자 편집자이다그는 스웨덴 팝 음악, <리얼 하우스와이브스>의 생생함과 흥미진진함을 좋아한다그를 트위터나 텀블러에서 트위터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