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돌아가는 것 보면 지난번 호남과 민주당을 버린 것이 현명한 선택이었다는 것을 확인합니다
열받을 일도 없고 욕할넘도 그리 많지는 않고

그런데 궁금한 것이 호남정치인의 특징을 모르겠더군요
또 뭘하는지 보이지도 않고요

호남정치인이 뭉쳐서 뭘하는것도 아니고
도데체 존재감이 없어요

정동영이 정세균이로 나눠서 싸우고 거기다 전북 전남 나누어지고  그렇다고 누가 두각을 나타내는 것도 아니고
박주선은 눈치나 보고있고
도데체 호남정치인중 그래도 저사람 정도면 리더로 쓸만하다는 사람이 보이지 않습니다

아 실력있는 사람은 있겠지만 정치력이나 아니면 중요한 상황에서 나름의 소신을 가지고 밀고나가는 사람 천정배 정도 말고는 뭐

저러니 노빠들에게 당하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고 지역구를 잘 챙기는 것도 아니고

호남사람들 민주당 정치인은 물론 반한나라당 기치만 거는 사람들에게 노예가 되었습니다
이야기해보면 한나라당에 대항하면 누구나 오케이라는 식이니 뭐
그러니 호남표는 보상이 필요없는 표지요

줍는사람이 임자입니다
한나라당만 아니면
호남사람과 이야기를 해보니 생각보다 정치돌아가는 것도 모르고 노빠들 사기질에 대한 것도 모르고 그저 반한나라당이니 우리편이지 하는
그런생각을 가지고 있더군요

주진우도호남이고 오연호도 호남이고 김미화도 호남이고 더러 호남출신들이 있지만 호남의 이익보다는 자신들의 대의명분에 취해 노빠들에게 이용당하는 거도 모르고 호남죽이는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