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야권의 이합집산이 한창입니다. 현재의 모습으로 내년 총선이나 대선을 치르기 힘들다는데는 야권에 속한 정치인들이 거의 합의를 본거 같습니다. 그게 맞는지 틀리는지를 떠나서 그렇게 흘러갈 수 밖에 없는 구도이죠. 남은 문제는 전체 통합이냐 아니면 두어개 정도 그룹으로 나뉜 상태에서 후보단일화를 하느냐일겁니다. 저는 복지국가 건설을 당론으로 하는 범야권 통합정당이 출현하고, 이제는 인물의 지지율이 정당을 끌고 다니는게 아니라, 정당의 지지율이 인물을 떠받치고 재생산하는 구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는데, 포기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현재의 상황은 민주당과 혁통은 결합하는게 기정사실화된거 같고, 진보쪽은 참여당 + 민노당 + 진보신당 탈당파들의 합당이 초읽기에 들어간 모양입니다. 강령 합의안이 나왔다니 요식행위만 남은셈이죠. 변수는 안철수 신당인데, 제3정당을 만들고 있다는 이야기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렇게되면 결국 2007년의 대선구도와 거의 비슷한 상황이 됩니다. 대통합민주신당과 문국현신당과 민주노동당의 시즌2. 당시와 다른 것은 반MB정서와, 유시민 그룹의 민노당 입당, 진보신당의 PD그룹이 민노당을 탈당한 상황등이겠죠. 후보단일화가 되지 않고 각자 도생하면, 박근혜 당선은 불보듯 뻔한 상황입니다.

우선 민주당과 혁통은 일부 반발이 있겠지만 결국 합치게 될겁니다. 그러구선 정동영과 손학규의 진검 승부가 시작되겠죠. 통합진보정당은 기생하려는 유시민과 버티는 진보파들 사이에 일대 권력투쟁이 벌어질겁니다. 대선후보는 유시민 당권은 진보파 정도로 정리되는게 최상이라고 보입니다.

문제는 안철수 신당인데, 저는 문국현 2가 될거라 예상합니다. 제3신당 이야기 나오니까 벌써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선 분위기 안좋아졌습니다. 잘해봐야 문국현이 유시민의 빈자리를 일부 흡수한 형태가 안철수의 최종 지지율이 되지 않을까싶네요. 그렇다고 안철수 옹립이 보장되지 않는 상태에서 쉽사리 민주당과 혁통그룹과 섞이기도 힘든 상황이구요. 문국현처럼 대선후보 보장해달라고 민주당쪽과 줄다리기하다가 쫑날 확률이 높습니다.

정리해놓고 보니 정동영(혹은 문재인 손학규)과 안철수와 유시민 사이에 후보단일화가 이루어지던가, 아니면 각자 출마하기의 둘중 하나겠네요.

뱀발) 통합진보정당의 강령 합의안을 보니 '보편적'이라는 단어가 주구장창 나오던데, 유시민은 본인의 지론인 선별적 복지론을 슬그머니 갖다 버렸나봅니다. 역시 얍삽의 천재.

뱀발2) 만약 제가 안철수라면, 지지율 최성기인 지금 멘토단 이끌고 민주당에 전격 입당하겠습니다. 그래서 정동영 문재인 손학규 더 크기전에 끓어앉히고, 박원순에게 충성맹세 받아내면 상황 끝입니다. 이거말고는 솔직히 답 없어 보이네요. 물론 안철수의 정치적 역량이나 결단력이 그럴만한 깜냥은 아닌걸로 보여서 가상의 시나리오에 불과하겠지만.

뱀발3) 박원순이 내년에 미친척하고 시장직 사퇴하고 출마를 선언할 가능성은 굉장히 낮고, 다음 기회를 착실하게 노릴거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