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에서 뺏지 한개를 거져 주워묵은 김선동이
꽁짜 뺏지 가지고 국회에서 재밌게 놀고 있나 봅니다.

김두한 후예 납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