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1/11/16/6320567.html?cloc=olink|article|default

“제 얼굴 한번 보세요. 사람을 자르지(해고) 않게 생겼지요?”
느닷없는 질문에 머뭇거리니 스스로 대답한다.
“절대 아닙니다. 큰 잘못을 한 직원, 과감히 자릅니다. 특히 라인을 만드는 사람, 그래서 조직을 해치는 사람에겐 가차 없습니다. 한 간부는 해고 통보를 받자 제 앞에서 펑펑 울더군요.”
안 원장은 “사람이 얼굴만 봐서는 알 수 없더라고요. 그렇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 조직을 해치고…”라고 말을 이었다.



안철수가 중앙일보랑 만나서 인터뷰를 했네요.

요즘 행보가 정치판에 뛰어들기는 하려나봅니다^^


인터뷰를 읽어보면 재밌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1. 권력욕심은 없고, 다른 사람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것은 짐이다.
2. 정치에 관심없지만 노무현 정부 때 보좌관 제의받고 고민했다가 거절했다.
3. 삶에서 중요한 것은 흔적을 남기는 거다.

저런 내용에 덧붙여 위에 쓴 인용한 부분이 나오네요.

1. 권력욕심은 없고, 다른 사람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것은 짐이라면서, 자기가 판단했을 때 조직에 해가 되면 가차없이 자른답니다.

사장, 대주주가 저런 짓 하지말라고 노조가 있는 건데 안철수 연구소에는 노조가 없으니 안철수가 판단해서 가차없이 자르면 되죠. 

아마 안철수가 이사로 있는 아름다운 재단도 노조가 분쇄됐다죠?ㅋ

공금횡령해서 구속된 유영구는 계속 이사 자리에 있더만 노조한다고 하면 재단이 무너진다는 곳의 이사라.... 뭔가 잘 어울립니다^^

물론 그건 권력도 아니고 다른 사람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것도 아니고, 안철수는 착한 사람이고 똑똑한 사람이니 잘 처리한 것일겁니다.

암~ 그렇죠^^


2. 정치에 관심은 없지만 노무현 정부 때 보좌관 제의받고 고민하다 거절했다.

잘했네요. 근데 이명박 정부 들어서는 MB정권의 임기 말 야심작인 "생태계 발전형 신성장동력 10대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비공개 위원회 위원장도 맡았다고 하고, 미래전략기획위원회 위원, 국가정보화 전략위원회 창립 위원도 하시네요.

에이~~ 저런 건 정치활동 아니고 그냥 공익활동이니 괜찮은 거겠죠.

정치랑은 무관한 겁니다.



3. 삶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흔적을 남기는 것이다.

요 말에 동감도 되면서 무섭기도 합니다. 흔적 남기려고 대운하한다는 이명박이나 흔적 남기려고 FTA밀어부친 노무현이 생각나서요.



권력 욕심 없다. 뭔가 흔적을 남기고 싶다. 정치와는 무관하다.


활동하는 지점마다 노조는 없거나 부숴지고, 서울대 법인화 위원회나 하면서, MB와 활동 영역이 겹치면서, 게다가 말하는 내용까지 비슷하니 요거 진짜 지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