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20111026일에 『스티브 잡스』의 번역에 문제가 많다는 취지의 글을 인터넷에 올렸습니다.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56

 

이 글은 단 하루 만에 인터넷에서 널리 알려졌으며 27일에 <한겨레신문> 인터넷판에 기사가 실렸습니다.

 

<잡스 자서전오역 투성이’>

한겨레신문, 임종업 선임기자

등록: 2011.10.27 20:42, 수정: 2011.10.27 21:09

http://www.hani.co.kr/arti/economy/it/502846.html

 

그리고 27일에 이 책을 출간한 민음사와 번역자 안진환 씨가 입장을 표명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스티브 잡스』번역 관련 민음사의 공식입장입니다.>

http://cafe.naver.com/minumsa/18955

 

<『스티브 잡스』번역자 안진환입니다.>

http://cafe.naver.com/minumsa/18956

 

28일에 민음사에서 해명 글을 한편 더 올렸으며 안진환 씨는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오역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한국어판과 미국판에는 왜 크고 작은 차이들이 생기게 되었나?>

http://cafe.naver.com/minumsa/18982

 

<[이은호의 헬로] 안진환 잡스 자서전 번역한 인트랜스 대표>

한국일보, 이은호 선임기자

입력시간 : 2011.10.28 21:37:45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110/h2011102821374586330.htm

 

31일에는 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 <뉴시스>에서 이 문제를 다루었으며 이 기사를 수 많은 신문에서 인용했습니다.

 

<잡스 전기 오역 논란>

연합뉴스|고미혜|입력 2011.10.31 20:52

http://media.daum.net/culture/others/view.html?cateid=1026&newsid=20111031205249372&p=yonhap

 

<'스티브 잡스' 한국어판 오역논란>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기사등록 일시 [2011-10-31 22:33:47]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11031_0009616553&cID=10704&pID=10700

 

스티브 잡스 전기의 오역과 관련된 논란이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알려진 것입니다.

 

 

 

 

 

다음은 <한겨레신문>에 실린 <잡스 자서전오역 투성이’>라는 기사 중 일부입니다.

 

번역가 이덕하씨는 27일 한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려 “<스티브 잡스>(민음사 펴냄·번역 안진환)의 영문판 10쪽을 검토한 결과 41개의 오역이 발견됐다전체가 600쪽 분량임을 감안하면 오역의 개수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몇 가지 오류가 있습니다. 기사 제목에자서전이라고 나와 있는데 Walter Isaacson이 쓴전기입니다. 그리고 제가 인터넷에 글을 올린 것은 27일이 아니라 26일입니다.

 

또한 저는 “41개의 오역이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에서 이렇게 썼습니다.

 

아래에 우선 상대적으로 더 심각한 오역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모두 나열한 후, 상대적으로 문제가 덜 심각해 보이는 사례들을 나열했다. 오역의 기준이야 사람마다 다르니 내가 나열한 사례들 중에 오역이 몇 개나 되는지에 대해서는 제각기 의견이 다를 것이다.

 

“심각한 오역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은 21 개였으며, “상대적으로 문제가 덜 심각해 보이는 사례들”은 20 개였습니다. 저는 “상대적으로 문제가 덜 심각해 보이는 사례들”을 오역이라고 부른 적이 없습니다. 따라서 제가 그 글에서 “10쪽에 오역이 21개 있다”고 주장했다고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한국일보><[이은호의 헬로] 안진환 잡스 자서전 번역한 인트랜스 대표>라는 기사 중 일부입니다.

 

_ 번역가 이덕하씨가 한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려 영문판 10쪽과 한글 번역판을 검토한 결과 41개의 오역이 발견됐다고 하는 등 번역의 오류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나도 인간이니 실수는 있을 수 있다. 'order' '주문량'으로 해석했는데 '질서' '기강'으로 봐야 한다는 지적은 옳다. 오류가 확인된 부분은 바로잡겠다. 하지만 나머지 내용은 대체로 수긍하기 힘들다. 전체 문맥을 보면 'desktop'은 이씨 주장대로 '책상'이 아니라 내가 한 대로 '데스크톱'이 맞다. 그리고 다른 지적들은 대부분 나 나름대로 적절하게 풀이한 것을 문제 삼았는데 이건 내가 번역을 했으니 내 방법론을 인정해 줘야 한다. 나머지는 한국판의 미수정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이씨는 미국판과 비교해 지적한 모양인데 미국 쪽에 확인했더니 '미국판은 다른 나라에 최종본을 보낸 이후에도 계속 수정했으나 다른 나라 판은 전체 맥락에 크게 저촉이 안 돼 수정본을 보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여기에서도 “41개의 오역”이라고 나옵니다.

 

안진환 씨는 “order”의 경우에는 오역임을 인정했지만, “desktop”의 경우에는 “전체 문맥을 보면 'desktop'은 이씨 주장대로 '책상'이 아니라 내가 한 대로 '데스크톱'이 맞다라고 썼습니다.

 

해당 구절의 원문과 안진환 씨의 번역문입니다.

 

안진환(162): 그들이 구상한 개념이 바로 지금의 데스크톱 컴퓨터에서 우리가 접하는 것들이다. 즉 모니터 화면에 많은 서류 파일과 폴더가 보이고, 마우스를 이용해 원하는 것을 선택하는 방식 말이다.

Isaacson(95): The metaphor they came up with was that of a desktop. The screen could have many documents and folders on it, and you could use a mouse to point and click on the one you wanted to use.

 

우선 안진환 씨가 “desktop”데스크톱”이 아니라 “데스크톱 컴퓨터”라고 번역했음을 지적해야겠습니다.

 

웃기는 것은 안진환 씨가 다른 곳에서는 “desktop metaphor”를 제대로 번역했다는 것입니다.

 

안진환(168): 애플 시스템에서는 직접 해당 대상을 가리키거나 조작하고 혹은 끌어다가 위치를 바꿀 수 있게 함으로써, 데스크톱 메타포(책상 위의 전형적인 환경. – 옮긴이)를 가상현실로 구현했다.

Isaacson(98): The Apple system transformed the desktop metaphor into virtual reality by allowing you to directly touch, manipulate, drag, and relocate things.

 

안진환 씨, 아직도 원문 95쪽에 나오는 “desktop”이 “데스크톱 컴퓨터”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렇다면 원문 98쪽에 나오는 “desktop metaphor”의 번역문에 “책상 위의 전형적인 환경이라는 옮긴이 주를 추가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아래 글도 참고하십시오.

 

<[질문] 스티브잡스 전기 논란의 단어 desktop>

http://dvdprime.cultureland.co.kr/bbs/view.asp?bbslist_id=2014651&master_id=40

 

 

 

 

 

저는 31일에 이 책의 번역을 비판한 글을 한 편 더 올렸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8장보다 5장에 오역이 더 많습니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5>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58

 

민음사에 따르면 번역 대본으로 쓴 국제판과 미국에서 출간된 책이 다르다고 합니다. 전기의 저자가 국제판의 최종판을 각국의 번역자들에게 나누어 준 후에 또 수정을 해서 미국판을 출간했다는 것입니다.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을 쓸 당시에는 제가 그 사실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미국판과 어긋나는 것으로 보이는 사례들을 몽땅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그 글에서 지적한 사례들 중 상당수는 번역자인 안진환 씨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 국제판과 미국판의 차이 때문에 생긴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 저자가 국제판도 공인했기 때문에 국제판의 번역본인 한국어판도 공인된 전기라는 것이 민음사의 입장입니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5>을 쓸 때에는 국제판과 미국판의 차이 때문에 생긴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은 지적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순전히 저의 추정이기 때문에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저의 이번 번역 비판에 대해 여러 분들이 이견을 제기했습니다.

 

첫째, 다른 번역서들에 비해 이 번역서가 특별히 오역이 많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에 “이 책의 번역은 개판이라는 저의 평가는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저는 “다른 번역서들에 비해 이 번역서가 특별히 오역이 많다고 볼 수는 없다”는 의견에는 동의합니다. 다른 번역서들의 상태가 궁금하신 분들은 제가 운영하는 진화심리학 카페(http://cafe.daum.net/Psychoanalyse)<번역 비판> 게시판을 보십시오. 저는 지금까지 약 50권 정도의 번역서의 번역을 상당히 상세히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단지 다른 번역서들의 번역이 엉터리라는 이유만으로 “이 책의 번역은 엉터리다”라는 명제가 거짓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번역서들에도 오역이 많다는 사실은 한국의 번역계 전체가 무능하거나 썩었다는 뜻일 뿐입니다.

 

 

 

 

 

둘째, 번역 기간이 짧았다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어떤 회사에서 아파트를 지었는데 공사 기간이 아주 짧았다고 합시다. 그리고 그 아파트가 부실 공사였다고 합시다. 이럴 때에도 공사 기간이 짧았으니까 이해해 주어야 한다고 이야기하실 겁니까?

 

왜 같은 책을 일본에서는 천천히 낸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그렇게 빨리 내려고 했을까요? 제 추측으로는 전세계 동시 출간이라는 엄청난 이벤트를 통해 책을 많이 팔아 먹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한국어판도 엄청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민음사에게는 양호한 번역보다는 판매량이 더 중요했던 것 같습니다.

 

무리하게 전세계 동시 출간에 동참하려고 했던 것 자체가 문제입니다. 그렇게 빨리 번역했는데도 양호한 번역서가 나왔다면 누가 뭐라고 하겠습니까?

 

 

 

 

 

셋째, 대안 번역을 제시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는 의견이 있습니다.

 

저는 영어 독해력 수준이 상당히 높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5>을 썼습니다. 그런 사람들만 원문과 번역문을 보면서 저의 비판이 제대로 된 것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어에 익숙한 사람들은 대안 번역을 제시하지 않더라도 저의 번역 비판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설사 제가 대안 번역을 제시한다고 하더라도 저의 번역과 안진환 씨의 번역 중 어느 것이 옳은지 판단을 내릴 수가 없을 것입니다.

 

 

 

 

 

넷째, 민음사에는 국제판과 미국판이 다르기 때문에 미국판을 토대로 한 저의 번역 비판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어떤 지적들은 저희가 도저히 납득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이 미국판 책과 저희들 책을 대조하시면서

누락이나 오역을 지적해 주시는 경우가 있어서 저희가 받은 원고에서 확인해 보면

번역상 잘못이 없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저자가 미국판과 국제판을 모두 공인했기 때문에,

출간된 미국판을 근거로 해서 단어 하나하나를 비교해 번역의 잘잘못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한 일인 것 같습니다.

http://cafe.naver.com/minumsa/18982

 

저의 번역 비판을 직접 읽어 보시면 제가 비판한 내용 중 상당수가 국제판과 미국판의 차이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직감할 수 있을 겁니다. 문장의 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오역했다는 것이 뻔히 보이는 사례들이 많이 있습니다.

 

민음사에 부탁드립니다. 제가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5>에서 지적한 부분만이라도 번역 대본으로 삼은 국제판 원고를 공개해 주십시오. 그래야 어떤 사례들이 순전히 국제판과 미국판의 차이 때문에 발생한 것인지를 확실히 할 수 있습니다.

 

무엇이 두려워서 책 전체의 아주 일부에 불과한 문장들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입니까?

 

 

 

 

 

다섯째, 제가 비판한 내용 중 상당수가 오역 또는 “문제가 있는 번역”이 아니라 의역이라는 의견이 있습니다. 그 정도는 번역가의 재량에 속한다는 것입니다. 안진환 씨도 그런 이야기를 했고 번역가 노승영 씨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덕하 선생님의 『스티브 잡스』 오역 지적(5) 논의>

http://www.facebook.com/note.php?note_id=248103085238221

 

그 글 중 일부입니다.

 

안진환(108): 피플스 컴퓨터 컴퍼니는 그 이름과 달리회사가 아니라, ‘사람들을 위한 컴퓨터라는 모토를 중심으로 컴퓨터광들이 모여 뉴스레터를 발간하는 단체였다.

 

Isaacson(59): ... which was not a company at all but a newsletter and organization with the motto “Computer power to the people.”

 

--- “Computer power to the people”사람들을 위한 컴퓨터라고 번역했다. “power to the people(민중에게 권력을)”을 연상하게 하는 구절이기 때문에 원문을 병기하는 것이 좋다. “민중에게 컴퓨터 권력을이라는 뜻인 것 같다. [이덕하]

 

--- Computer power to the people’민중에게 권력을이라는 구호를 연상시킨다는 정보를 한국 독자에게 전달할 것인가는 번역자 재량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노승영]

 

백과사전의 “People's Computer Company” 항목 중 일부입니다(이 정보를 알려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Computers are mostly used against people instead of for people; used to control people instead of to free them; Time to change all that - we need a... Peoples Computer Company."

http://en.wikipedia.org/wiki/People%27s_Computer_Company

 

잡스는 히피 문화와 저항 문화의 물결 속에서 젊은 시절을 보냈으며 이것이 잡스의 이후의 행보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 것 같습니다. “Computer power to the people”이라는 모토는 당시의 저항 문화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문구입니다. 그것을 그냥 “사람들을 위한 컴퓨터”라고 번역하면 당시의 분위기에 대한 중요한 정보가 소실됩니다.

 

저는 단지 “power”라는 단어를 빼 먹었다는 이유만으로 이 번역을 문제 삼은 것이 아닙니다. 이 문장에서 “power”라는 단어가 매우 중요한 정보를 담고 있는데 빼 먹었기 때문에 문제라는 것입니다.

 

어쨌든 번역가의 재량을 아주 많이 인정하는 노승영 씨도 9개의 사례는 오역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15(영어판 기준) 9개의 오역이 있는 것이 양호한 번역서라고 생각하십니까?

 

 

 

 

 

여섯째, 번역을 비판하기는 쉬워도 자신이 직접 번역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번역 실력도 없어 보이는 이덕하가 나서는 것이 우습다는 뜻이 함축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스스로 전문 번역가의 실력이 된다고 생가하지도 않으며 그렇게 떠들어댄 적은 없습니다. 저의 글 「꿈의 해석/지그문트 프로이트」가 실린 『최고의 고전 번역을 찾아서 - 우리말로 옮겨진 고전, 무엇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에서 저를 “전문 번역가”로 소개했는데 편집자가 자기 마음대로 적어 넣은 것입니다.

 

저는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1. 머리말>이라는 글에서 저의 번역 실력에 대해 다음과 같이 쓴 적이 있습니다.

 

의대에 입학한 학생은 예과 2, 본과 4년을 마치고 의사 면허를 따기 위해 시험을 본다. 시험에 합격한 후 인턴 2, 레지던트 3년 정도를 거친 후에 전문의가 된다. 전문의가 되기 위해 보통 10년 이상을 공부한다. 게다가 의대 공부는 힘들기로 유명하다. 그 전문의들 중 소수정예가 의대 교수가 되어 학생들을 가르친다.

 

그렇다면 내 번역 실력은 어느 정도나 될까? 의대에 비유(?)하자면 본과 4학년생 정도의 실력은 되는 것 같다.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HFl/80

 

어쨌든 저의 번역 실력이 궁금한 분은 저의 번역을 직접 검토해 보십시오.

 

『끝낼 수 있는 분석과 끝낼 수 없는 분석 - 정신분석 치료기법에 대한 논문들』, 지크문트 프로이트 지음, 이덕하 옮김, (도서출판b), 2004 12

 

다면 발현, 자연 선택, 그리고 노화의 진화 (George C. Williams, 초벌번역 완료)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rk/47

 

진화 심리학의 개념적 기초(Tooby & Cosmides, 초벌번역 마침)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rk/44

 

진화 심리학: 논쟁, 질문, 전망, 그리고 한계(Jaime C. Confer , 초벌번역 완료)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rk/43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3. The blank slate』에서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HFl/82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4. The origins of virtue』에서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HFl/83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6. The selfish gene』에서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HFl/85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7. The rational optimist』에서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HFl/88

 

 

 

 

 

한국의 번역계는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대학 교수들이 제자들을 시켜서 번역한 후 자기 이름으로 내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합니다. 번역 회사나 번역 학원에서도 비슷한 짓을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안진환 씨에 대해서는 이와 관련하여 여러 가지 이야기가 인터넷에 떠돌고 있습니다. 저도 안진환 씨와 관련하여 개인적으로 목격한 사실이 있습니다. 어떤 분이 어떤 책을 열심히 번역하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안진환 씨 이름으로 출간되더군요. 저는 남에게 초벌 번역을 시킨 후 자신의 이름으로 출간하는 것 자체는 전혀 문제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자신이 초벌 번역과 원문 문장을 꼼꼼히 대조하면서 번역을 수정했다면요. 그런데 과연 안진환 씨가 그렇게 했을까요?

 

제가 보기에는 한국 번역계는 너무 한심해서 자정 노력으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외부”로부터의 강력한 충격이 필요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번역 비판이 가장 강력한 충격이 될 수 있습니다. 대리 번역 내부 고발이 있다면 좋겠지만 내부 고발이 대규모로 일어나기를 기대하기는 힘듭니다. 반면 번역 비판은 대규모로 일어날 수 있습니다.

 

스티브 잡스 전기의 오역 논란을 계기로 더 많은 번역 비판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마치 독자에게 “우리 출판사에서 독점 번역한 책의 번역이 엉터리라고? 그래서 어쩔 건데? 억울하면 원서를 사서 보시지”라고 말하는 듯한 출판사의 그간 행태가 이 일을 계기로 조금이라도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소비자 무서운 줄을 알아야 기업이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조금이라도 노력합니다. 출판계도 마찬가지입니다. 독자가 수 많은 오역이 있어도 참기만 하고 있으면 출판사는 계속 “배 째라” 전략으로 일관할 것입니다.

 

50권의 번역서의 번역을 비판한 제 글들을 널리 알려주십시오. 그리고 번역 비판 작업에 동참해 주십시오.

 

 

 

이덕하

2011-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