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불후의 명곡이라는 프로그램에 나온 여가수로 이름은 '알리'라고 합니다.
아주 신인은 아닌데 무명에 가까왔고, 리쌍의 피처링을 많이 도와줬다고 합니다.

처음 노래를 듣자 마자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여가수로는 보기 드물게 저음이 탄탄하고 성량이나 고음역대 역시 흠잡을 곳이 없습니다.
더구나 아주 개성있는 보이스 칼라에 표현력도 발군이라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좋아하실 것 같아 몇 곡 퍼올립니다.

요런 종류의 '야리꾸리'한 노래도 있습니다. ㅎㅎㅎ 가창력이 쩌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