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생활의 발견'에는 이런 대사가 나옵니다.

"사람이 되기 어렵다 하더라도 괴물은 되지말자."


저 말이 왠지 감명 깊더라고요.


우리 사회를 보면 괴물들이 너무 많죠.

소위 말하는 한나라당 패거리나 재벌 등의 기득권, FTA 협상할 때 미국에 유리하게 하기 위해 협상문조차 제대로 안 살펴보는 테크노크라트 등 우리가 한 편으로는 욕하면서, 다른 한 편으로는 두려워하는 괴물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런 괴물들을 상대할 때 예수, 부처처럼 고상하게만 상대하기가 너무 힘들죠.

거대한 폭력과 갖은 꼼수를 갖고 덤비는 그들을 상대하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고, 어려운 일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괴물을 상대하기 위해 우리도 괴물이 되어야 할 이유는 있겠습니까?

그들이 폭력을 쓴다고 해서 우리도 폭력을 쓰고, 그들이 꼼수를 쓴다고 해서 우리도 꼼수를 쓴다면, 결국 그 괴물을 몰아내봤자 우리가 또 다른 괴물이 된 채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될 뿐입니다.



한나라당과 맞서려면 어쩔 수 없다.

그 정도 쯤이면 괜찮지 않느냐?


라는 사람들을 보면 아찔한 생각이 듭니다.

과연 그들이 괴물을 "제거"하고 싶은지, "부러워" 하는지 감이 잘 안 오기 때문입니다.
아니 솔직히 그들은 괴물을 "부러워"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그렇게 그들이 원하는대로 괴물을 몰아내고, 그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을 때 벌어지는 일?


바로 참여정부 때처럼 이름만 바꾼 괴물, 어쩌면 더 탐욕적인 괴물이 되는 거죠.

앞장 서 재벌의 일을 대변해주는 FTA 추진.
부동산 투기하라고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반대, 부동산 잡을 대책 무시.
권력 되물림하라고 로스쿨 등 도입.
계급 고착화되라고 비정규직법 개악.

반대하면 떼쓰기라고 무시.
더 반대하면 폭력으로 진압.


무시무시하죠.


괴물인 한나라당만 막으면 된다?

한나라당을 막는 것이 중요한 것에는 동의합니다. 그 괴물들을 제거해야죠.

그런데 그 괴물을 제거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가 괴물이 되면 참여정부의 재판이 될 뿐입니다.

그리고 나서 더 악랄해진 괴물들을 맞이하게 되겠죠.


요즘 분위기를 보면 참여정부 당시 괴물이었던 것들의 반성은 눈꼽만치도 보이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떠받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한나라당만 몰아내면 된다는 또 다른 괴물들의 출현이 우려되는 상황이네요.

물론 괴물이라는 한나라당을 몰아내고 뭘할지는 모른 채 그저 한나라당이라는 괴물만 몰아내면 다 해결될테니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우리가 괴물이 되어서라도 그들을 물리치자는 거죠.


괴물을 상대하기 위해서라면 우리도 괴물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런 이야기라면 차라리 괴물을 상대하지 말라고 하고 싶네요.

괴물들이야 원래 괴물이었지만 "사람", 적어도 사람 흉내라도 내던 이들이 괴물이 되는 건 괴물의 세력확장에 불과한 것이니까요.

또한 새롭게 생긴 괴물들은 의례히 더 악랄하기도 하니까요.


우리 사람이 되기는 힘들다고 하더라고, 괴물은 되지맙시다.

어려우면 돌아가고, 돌아가기 힘들면 쉬었다 라도 갑시다.

질러갈 생각에 괴물이 되지 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