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자서전오역 투성이’>

한겨레신문, 임종업 선임기자

등록: 2011.10.27 20:42, 수정: 2011.10.27 21:09

http://www.hani.co.kr/arti/economy/it/502846.html

 

 

 

제 추측으로는 제가 올린 글이 주로 트위터를 타고 많이 퍼진 것 같습니다. 제 글을 널리 알려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파장이 있을 것이라고 짐작하기는 했는데 제 글이 이렇게 빠르게 효과를 발휘할 줄은 몰랐습니다.

 

 

 

기사에 약간은 문제가 있네요.

 

기사 제목에 “자서전”이라고 나와 있는데 Walter Isaacson이 쓴 “전기”입니다.

 

번역가 이덕하씨는 27일 한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려 “<스티브 잡스>(민음사 펴냄·번역 안진환)의 영문판 10쪽을 검토한 결과 41개의 오역이 발견됐다전체가 600쪽 분량임을 감안하면 오역의 개수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제가 글을 올린 것은 27일이 아니라 26일입니다.

 

그리고 저는 “41개의 오역”이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오역의 기준이야 사람마다 다르니 내가 나열한 사례들 중에 오역이 몇 개나 되는지에 대해서는 제각기 의견이 다를 것이다라고 썼습니다.

 

 

 

제가 올린 글과 민음사와 안진환 씨의 해명 글입니다.

 

<전문 번역가 좋아하시네: 『스티브 잡스(안진환 옮김)』 번역 비판 - 8>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2Xi/56

 

<『스티브 잡스』번역 관련 민음사의 공식입장입니다.>

http://cafe.naver.com/minumsa/18955

 

<『스티브 잡스』번역자 안진환입니다.>

http://cafe.naver.com/minumsa/18956

 

안진환 씨의 공개 편지. 『피라니아 이야기』에 대한 해명이 주된 내용입니다.

http://sf1856.egloos.com/3253898#4106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