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여러 언론등에서 이번 선거를 분석하는 가운데 심지어 조선일보조차도 젊은 사람들이 정의의 분노라고 하더군요
우리사회의 계속된 양극화나 기득권자들 집권자들의 불의
그래서 정의를 위해 일어났다는 것이지요
나름 맞는 분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말이지요
정치인이나 공직 후보자들의 정의의 문제는 외면해도 되는 것인가요
솔직이 처음 박원순으르 강력하게 지지하시던 길벗님조차도  나경원찍겠다고 할정도로 하자가 있으며
후보가 되는 과정 또한 그리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는 현찹이었고 당선 역시 협찬이며 안철수 역시 누구는 정치판에서 온갖 민원처리부터 상가집 드나들고 검증받고 욕도먹고 십년 이십년 걸려도 얻을까말까한 것을 자기분야 열심히 해서 돈도벌고  존경과 인정을 맏은 사람이 어느날 나서자마자 사람들이 환혹하고  (심지어 안철수가 어느정당을 선호하는지ㅏ도 확실히 모르고 정치적 의견조차도 별로 표명안한 사라ㅏㅁ 단순히 재벌에 비판적이었다는 것 사실 중소기업 운영자로서 자기이해관계에서 비판한것일수도 있는데)
그런 사람을  즉 정치적으로 노력을 하지도 않는 사람이 당선권에 근접한 대통령 후보가 된다는것이 공정한건가요

노빠나 친노 유시민 문재인의 정치행태는 정의로운가요
정말 노력하고 땀흘리는 사람을 유권자는 인정하는가요
의정활동 우수 국회의원이 우수수 떨어지고 낙선하는 지난 선거를 봅니다

과연 유권자는 공정을 이야기하고 정의를 정치권에 요구할 자격이나 주제가 되는가요

결론은 힘이 정의다라는 이야기밖에 안되지 않나요
자신들은 힘이나 능력 돈이 아닌 노력과 합리성에 근거한 정의를 요구하면서 그 정치인을 선택하는 부분에있어서는 정의의 문제는 그냥 넘어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