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개표가 40%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박원순이 12%정도 이기고 있으니 노원구에서 박원순이 이긴건 확실하겠지요.
그리고 노원구 서울시의원 선거가 상계동에서 이뤄지는 거고 현재 민주당 단일후보가 1-2%정도 이기고 있으니 지금 확인은 불가능하지만
상계동에서도 박원순이 이긴것은 확실할겁니다. (나중에 확인 되겠지만 상계동에서도 10% 이상은 이겼을거라 생각합니다.)

최근 어떤 선거보다도 큰 표차가 났는데 재개발 연한 단축 관련 분노한 노원구민의 민심은 도대체 어디로 갔나 궁금한 선거 결과가 나왔네요.

그리고 제가 전에 여기 올렸다가 회원들의 엄청난 공분을 산 동대문구 서울시의원 후보.

현재 한나라 42%, 민주당 32%, 민노당 19% 입니다. 민주+민노 하면 박원순 - 나경원 표차 정도 났네요.
(제가 어디 찍을까 엄청 고민하다가 민주당 찍었고, 와이프랑 따로 선거하러 갔었는데 따로 얘기 안 해줬더니 뭐 찍어야 할지 몰라서 그냥 2번 찍었다더군요.)

반면에 민주당으로 단일화에 성공한 노원구 서울시의원 선거는 현재 박빙으로 한나라 49.2% 대 민주당 50.8% 입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예측한 모든 선거결과를 맞췄습니다.^^)

찾아보니 인제군수 선거도 한나라 43.2 - 민주당 42.7 - 민노당 11 로 끝났더군요.

오늘 우리 사무실 같은 경우 90% 이상, 특히 45세 이하는 100% 투표참여 했는데 대부분 박원순을 찍었고 이유는 박원순이 좋아서라기 보다는 한나라당이 싫어서, 이명박이 싫어서, 나경원이 싫어서 이더군요.

이런 상황에서 단일화를 무조건 욕하면 도대체 얻는게 어떤건가 싶습니다.


ps. 탁월한 논객이신 바람계곡님께서 저 같은 놈때문에 아크로의 양질 회원들이 떠나가는 것이 안타까워 일종의 자폭을 하셔서 너무 죄송하네요. 선거도 끝나고 내기도 끝났으니 앞으로는 이상한 주장이 나와도 가급적 댓글이나 발제를 자제하도록 하겠습니다. 덧붙여 여기선 계속 욕먹을 듯 한데 제가 좋아하는 "게플"이 뭔 죄가 있겠습니까. 닉은 앞으로 "호도협"으로 변경할 예정입니다.
(호도협은 인명이 아니고 지명입니다.^^)

그동안 혹시 저의 글로 마음이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시다면 이 기회에 사죄 드리지요. 그럼(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