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가 딴나라당 지지 사이트처럼 되가는 걸 보니 안타깝네요. 이곳의 호남출신 민주당 지지자들은 나경원이 되기를 바라나 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민주당이나 호남만 있는 게 아닙니다. 좀 시야를 멀리 보기 바랍니다.


박원순도 드러나고 보니 생각보다 문제가 많은 사람이네요. 하지만 친일파에 거짓으로 똘똘 뭉친 자위녀만 하겠나요. 이번에는 후보자의 개인 자질을 떠나 누가 당선돼야 진보개혁진영에 이로울지 정치공학적인 면만 따져보겠습니다. 


진보개혁진영의 주적은 한나라당입니다. 따라서 진보개혁진영의 입장에선 당연히 한나라당이 몰락해야합니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승리하면 몰락하려던 한나라당이 다시 부활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렇게 되면 한국정치발전의 답보상태가 유지됩니다. 호남이나 민주당에게도 좋을 리가 없습니다.


지금 한나라당이 다수당이 된 이유는 수구와 보수를 함께 아우르기 때문입니다. 수구와 보수가 분열돼야 한나라당이 소수당으로 전락하게 됩니다. 수구와 보수가 분열하기 위해선 한국의 정치수준이 진보 쪽으로 업그레이드 돼야합니다. 유권자들이 진보 쪽으로 업그레이드되면 보수정당은 표를 얻기 위해 수구와 결별할 수밖에 없고 그러면 보수에 불만인 수구파들을 대변할 수구정당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노무현 때 한국정치가 진보 쪽으로 업그레이드 할 조건이 아주 좋았습니다. 그런데 노무현의 실책으로 업그레이드는커녕 보수 쪽으로 다운그레이드 됐습니다. 그 결과 자질 미달의 이상한 놈이 대통령이 되고 한나라당이 다수당이 되어 국민과 국토가 이 고생을 하고 있는 겁니다. 


지금 형성되고 있는 안철수, 박원순 등등의 영남개혁진영의 세력화는 노무현 때와는 다른 모습입니다. 노무현 때는 민주당과 호남의 힘으로 권력을 얻은 노무현이 개인적, 지역적 세력화를 위해 지지기반을 분열, 희생시킨 반면 지금의 영남개혁진영은 스스로 세력화를 하고 있는 거지요. 김영삼의 3당 합당이 역으로 일어나고 있다고나 할까요. 영남개혁진영의 세력화의 성공은 진보진영의 지분을 일정량 가져가겠지만 한나라당의 고립, 분열을 초래할 겁니다. 한나라당이 시류를 쫒아가기기 위해 개혁화하면 수구파들을 만족시킬 수구정당이 나타날 거고, 한나라당이 제자리걸음을 한다면 영남개혁세력이 민주당과 합치거나, 합치지 않는다면 민주당과 한나라당 사이에서 과거 김영삼의 당처럼 보수정당으로 자리매김 할 겁니다. 어쨌든 그것은 한국정치의 발전입니다.


이곳 호남의 민주당 지지자들은 박원순이 당선되어 영남개혁세력이 정치세력화하는 것이 자기들의 지분을 잠식할까봐 걱정이 되어 나경원을 지지하는 것 같은데 그것은 근시안적 태도입니다. 영남개혁진영의 정치세력화는 민주당의 지분뿐만 아니라 한나라당의 지분을 잠식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민주당의 집권 가능성을 높여주는 결과를 낳을 겁니다. 따라서 나경원의 낙선이 민주당이나 호남에 도움이 됩니다. 그러므로 내일 투표에서 나중에 후회하지 않는 선택을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