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에 상관없이 아무일도 없습니다.

심심하면 찾아오는 선거 승패에따라 정치권의 지각변동이라는 케케묵은 소설들이 흥행하는데요.
지금껏 경험칙에 의하면 "그리고 아무일도 없었다." 죠.

한나라당은 이기면 지금과같이 제1의 정당의 가치를 유지할것이며
져도 공구리 지지를 바탕으로 손톱에 스크래치정도 감수하면 그만일뿐이며...

야권야합쪽은 이기면 지금과같이 반한나라당이라는 이념과 정책으로 경상도 씨레기들이 주가 되는
야권야합의 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것이고...
져도 한명숙,유시민을 거쳐서 봤듯이 지금 야합종자들이 책임같은걸 질줄 아는 종자들이 아니죠. 
그냥 쌍판에 철판들 깔고 또 다른 경상도 씨레기들중에 바지영웅 한개 만들어야 하는 수고로움 정도 감수하며
야권야합놀이에 매진할것이고...

그렇다고
나경원이나 박원순이나 누가 시장이 되던 서울시가 바뀔건 아무것도 없죠.

그렇다라면 내일 선거는 그냥 복불복이라는 말인데요..
그래도 기준은 있어야겠죠.
"가까운 씨레기부터 청소한다!!!"

내일 선거는 꼭들 하십쇼.
자기가 평상시 한나라당 지지자였으면 가까운 씨레기인 나경원부터 청소를 하시고
자기가 평상시 반한나라당이였다면 가까운 씨레기인 박원순부터 청소를 하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