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말고도 눈치채신 분들 있으실것 같은데, 색깔이 점점 변한다는거 눈치채신분 계시지 않으시요?

점점 진한 녹색으로 전봇대, 역이나 사람들 모이는 곳에 걸어놓은 선거광고의 색깔이 변해가고 있습니다. 나경원은 처음 걸어놓은 벽보부터 시작해서 바뀌지가 않는데 박원순은 점점 색깔이 녹색으로 진해지네요.

맨처음 옅은 연두색에서 다음은 노란색이 사라진 진한 연두->옅은 녹색->진한 녹색.

왜 색깔을 바꿔가는지는 이해가 갑니다만, 참 많이 웃었습니다. 제 착각일수도 있습니다만.

아마 당선되기라도 한다면 당장 "녹색의 흔적을 완전히 지워버리고 그자리에 진한 노란색"으로 바뀔거라고 생각됩니다.

벌써 지역구에 박원순 당선되자마자 민주당을 저주하고 헐뜯으며 '노란스카프' 메고 다음 총선에서 설칠 경상남도 호적 애들이 기웃거리고 있다는 군요. 참 꼴깝도 가지가지 떨어요.

지들이 하는 짓이 박원순 낙선운동이나 마찬가지라는 걸 진짜 몰라서 민주당 지역장들 자극하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