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심리학자가 “인간의 뇌 또는 마음이 진화의 산물이기 때문에 진화 생물학이 심리학 연구에 큰 도움이 된다”고 열변을 토하는 장면을 상상해 보자. 얼핏 들어보면 그럴 듯한 말인 것 같다. 하지만 문제가 그렇게 단순하지는 않다.

 

첫째, 인간의 뇌 또는 마음이 물리 법칙의 산물이기 때문에 물리학이 심리학 연구에 큰 도움이 될까요?라고 반문할 사람이 있을 것 같다. 물리학이 심리학 연구에 전혀 쓸모가 없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겠지만 그리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지는 않다.

 

둘째, 인간의 몸은 진화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생리학은 진화 생물학의 도움 없이도 잘만 발전했는데요?라고 반문할 사람도 있을 것 같다. 실제로 그런 이야기를 한 유명한 심리 철학자도 있었다.

 

Harvey는 심장이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를 설명하기 위해 생리학 이외의 분야를 살펴볼 필요가 없었다. 특히 Harvey Darwin을 읽지 않았음이 사실상 확실하다.

Harvey didnt have to look outside physiology to explain what the heart is for. It is, in particular, morally certain that Harvey never read Darwin. (The Mind Doesnt Work That Way: The Scope and Limits of Computational Psychology(2000), Jerry Fodor, 86)

 

단지 인간이 진화의 산물이라는 이유만으로 진화 생물학이 심리학 연구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는 크게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진화 생물학이 심리학 연구에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이야기가 필요해 보인다.

 

 

 

위에서 인용한 Jerry Fodor의 말대로 진화 생물학의 도움 없이도 생리학은 눈부시게 발전했다. 또한 심리학의 발전이 생리학의 발전에 비하면 그리 눈부시지는 않을지 모르겠지만 심리학도 진화 생물학의 도움 없이도 상당히 발전했다.

 

하지만 진화 생물학이 없으면 생리학(또는 심리학)이 크게 발전할 수 없다라는 명제와 진화 생물학이 생리학(또는 심리학)에 큰 도움이 된다라는 명제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전자가 거짓이라 하더라도 후자는 참일 수 있다. 이것은 입자 가속기가 없으면 물리학이 크게 발전할 수 없다라는 명제가 거짓이라 하더라도 입자 가속기가 물리학에 큰 도움이 된다라는 명제는 참일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근접 원인(proximate cause) 또는 근접 기제(proximate mechanism)를 해명하는 것에 만족할 것인가, 아니면 궁극 원인(ultimate cause) 또는 먼 원인(distal cause)까지 해명하려고 할 것인가? 생리학이든 심리학이든 만약 궁극 원인까지 해명하고자 한다면 진화 생물학은 필수적이다.

 

왜 인간에게는 맹점이 있는 반면 오징어에는 맹점이 없는지, 왜 여자의 젖가슴이 암컷 침팬지보다 더 큰지, 왜 남자의 고환이 수컷 침팬지보다 작은지까지 궁금한 생리학자는 진화 생물학을 공부해야 한다. 인간과 오징어의 진화 역사, 인간과 침팬지의 진화 역사를 파헤치지 않고서는 이런 의문을 해결할 수 없다.

 

물론 이것은 심리학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왜 인간은 2차원이나 4차원이 아니라 3차원 색상(빛의 3원색을 떠올려 보자)으로 세상을 보는지, 왜 침팬지와는 달리 인간은 고도로 복잡한 언어를 사용하는지, 왜 침팬지와는 달리 인간은 남녀가 강렬한 사랑에 빠지는지까지 궁금한 심리학자는 진화 생물학을 공부해야 한다.

 

생리학자나 심리학자가 근접 기제만 연구하고 궁극 원인을 연구하지 말아야 할 어떤 특별한 이유는 없다. 또한 많은 생리학자나 심리학자가 궁극 원인도 궁금해한다.

 

진화 생물학은 일종의 역사학이다. 진화 생물학에 심취한 심리학자들 즉 진화 심리학자들은 현재 상태의 인간의 본성만 따지지 않는다. 그들은 현재 상태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조상들이 어떤 경로로 진화했는지까지 해명하려고 한다. 역사에 대한 호기심은 다른 분야에서도 강렬하다. 물리학자들은 현재에 작동하는 물리 법칙의 해명에 만족하지 않는다. 그들은 큰 폭발(Big Bang) 이후의 우주의 역사를 재구성하고 싶어한다. 지질학자는 지구의 역사를 재구성하고 싶어한다. 역사학자는 지난 수천 년 동안의 인류의 역사를 재구성하고 싶어한다.

 

 

 

고환 크기에 대해서는 그럴 듯한 설명이 있다. 침팬지의 경우 인간에 비해 암컷의 질 내에서 정자 경쟁이 더 치열하게 벌어진다. 왜냐하면 인간은 일부일처제에 가까운 반면 침팬지는 난교에 가깝기 때문이다. 정자 경쟁이 더 치열하다면 고환에 생리적 자원을 더 많이 투자하여 더 많은 정자를 만들어내는 것이 적응적일 것이다. 그래서 침팬지가 인간에 비해 고환이 더 크다는 설명이다. 거의 모든 진화 생물학자들이 이런 설명을 받아들이는 것 같다.

 

여자의 젖가슴은 왜 암컷 침팬지보다 큰 것일까? 만약 큰 젖가슴이 젖을 만들어내는 데 필수적이라면 침팬지도 인간만큼 젖가슴이 커야 하지 않을까? 애를 낳지도 않은 상태의 큰 젖가슴이 젖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생리학자들이 밝혀냈다고 한다. 그렇다면 도대체 왜 여자의 젖가슴이 커지도록 진화가 일어난 것일까?

 

내가 본 설명 중 가장 가망성이 있어 보이는 것은 핸디캡 원리를 적용한 것이었다. 여자의 커다란 젖가슴이 수컷 공작의 긴 꼬리처럼 거추장스럽기 때문에 생존에 방해가 된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생존에 방해가 되는 긴 꼬리를 달고 다니는 수컷이 자신의 건강을 과시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큰 젖가슴을 달고 다니는 여자가 자신의 건강을 과시한다는 것이다. 이런 설명을 지지하는 진화 생물학자가 그리 많은 것 같지는 않다. 나도 그렇게 확신을 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내가 본 설명 중 가장 가망성이 있다고 느낄 뿐이다. 어쨌든 진화 생물학의 도움 없이 여자의 큰 젖가슴을 해명할 수는 없을 것이다.

 

 

 

노화 연구에서도 진화 생물학은 큰 도움이 되었다. 진화 생물학을 무시하는 생리학자는 노화의 근접 기제에만 초점을 맞추었다. 반면 진화 생물학자는 “왜 불로장생하는 생물이 진화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을 던졌으며 상당히 그럴 듯한 답을 얻었다. 자세한 것은 『인간은 왜 늙는가』나 「다면 발현, 자연 선택, 그리고 노화의 진화」를 참조하라.

 

『인간은 왜 늙는가 - 진화로 풀어보는 노화의 수수께끼(Why We Age), 스티븐 어스태드

「다면 발현, 자연 선택, 그리고 노화의 진화(Pleiotropy, Natural Selection, and the Evolution of Senescence), George C. Williams, http://fischer.egloos.com/4574323 (원문),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rk/47 (번역문)

 

 

 

부모-자식 간의 갈등에 대한 Robert Trivers의 이론을 바탕으로 임신성 당뇨병을 해명하려는 시도가 있다.

 

어쨌든 그러한 정량적 측면들을 빠짐없이 검토한 결과 하버드 대학의 생물학자 데이비드 헤이그David Haig는 산모의 시각에서는 이상적 공급량이 태아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수준에 아주 조금이라도 못미치면 반드시 부모와 자식 간에 갈등이 일어난다고 예측했다.

...

불행하게도 산모가 인슐린을 충분히 만들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임신성당뇨병에 걸릴 수 있는데, 이 병은 산모에게 치명적이므로 결국 포도당에 목몰라하는 태아 자신에도 치명적이다.

...

부모와 자식 간의 갈등의 진화적 이론은 이미 오래전에 로버트 트리버즈가 정립했지만, 1993년에 이르러서야 데이비드 헤이그가 인간의 임신에 그 이론을 적용시킨 것이다. (『인간은 왜 늙는가』, 278~279)

 

 

 

얼핏 보면 진화 생물학이 생리학 연구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조금만 더 자세히 살펴보면 진화 생물학이 생리학 연구에 도움이 된 경우를 수도 없이 찾아낼 수 있다. 앞으로 진화 생물학은 생리학 연구에 더 큰 영향을 끼칠 것 같다.

 

진화 생물학은 생리학의 수수께끼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진화 생물학적 사고에 익숙해지면 호기심의 지평이 넓어진다. 근접 기제에 대해서만 골몰하지 않고 궁극 원인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습관이 생기는 것이다. 지금까지 많은 생리학자들이 진화 생물학의 도움을 받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그들이 근접 기제에 대해서만 골몰했기 때문인 것 같다.

 

 

 

심리학에서는 생리학의 경우보다 진화 생물학이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생리학에서보다 심리학에서 기능을 알아내기가 더 어렵다. 이 때 진화 생물학이 큰 도움이 된다.

 

생리학의 발달에서 기능 개념이 아주 중요했다. 쉽게 말하자면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라는 질문이 생리학의 발달을 이끌었다. 심장의 기능이 피를 온몸에 보내기 위해 펌프질하는 것이라는 점을 깨달으면서 심장과 관련된 생리학이 급속히 발달할 수 있었다. 간의 기능이 해독이다라는 명제를 무시하고 간에 대한 생리학을 생각할 수 없다. 그런데 심장이나 간의 기능에 대해 생각할 때 생리학자들은 진화론에 대해 별로 생각할 필요가 없었다. 굳이 진화론을 끌어들이지 않고도 무엇이 생존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만 던져도 많은 경우 충분했다.

 

심리학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인간은 대체로 생존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만들어졌다고 가정하고 출발해도 별 지장이 없는 경우가 많다. 공포의 기능은 생존을 위해 위험을 피하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이야기할 때에는 간의 기능은 생존을 위해 해독을 하는 것이다라고 이야기할 때만큼이나 진화 생물학이 들어설 자리가 별로 없다.

 

하지만 심리적 현상에서는 기능을 따질 때 진화 생물학을 무시하기 힘든 측면이 생리적 현상에 비해 더 많아 보인다. 친족 선택 이론과 관련된 것을 살펴보자. 대체로 생리적 현상에 비해 심리적 현상이 친족과의 상호 작용에 더 크게 관련되어 있어 보인다. 많은 경우 몸은 자기 자신만 챙기면 되지만 마음은 친족까지 생각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임신 상태가 아니라면 친족과의 상호 작용은 생리적 양상보다는 행동적 양상(행동은 결국 심리의 결과다)을 띠기 때문이다.

 

질투, 서열, 양심과 같은 현상에서는 생존만 고려해서는 그 기능(기능이 없을 수도 있지만)을 알아내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생존은 번식의 한 가지 조건에 불과하다. 제대로 번식하기 위해서는 생존 말고도 아주 많은 것들을 해야 한다. 즉 기능은 생존만 향하지 않는다.

 

 

 

둘째, 생리학에서 연구하는 기관 즉 몸의 부품은 눈에 쉽게 보이는 경우가 많은 반면 심리학에서는 그렇지 않다. 이 때 진화 생물학이 큰 도움이 된다.

 

팔과 다리는 그냥 눈에 보인다. 심장과 허파는 배를 째기만 하면 그냥 보인다. 반면 뇌를 아무리 들여다 보아도 그런 부품은 보이지 않는다. 어떤 부품들이 존재하는지를 우선 알아야 그 부품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알아낼 것 아닌가? 이런 면에서 진화 생물학의 이론들은 어림짐작법(heuristic, 발견법)으로서 가치가 크다는 것이 진화 심리학자들의 주장이다.

 

생리학의 경우에는 우선 심장과 같은 기관을 먼저 발견한 후에 그 기능을 짐작해 보는 식으로 발달했다. 반면 심리학에서는 그 반대로 연구가 진행될 가능성도 크다. 먼저 진화 생물학 이론, 과거 진화 환경에 대한 재구성, 인간 행동에 대한 관찰 등으로부터 기능을 추론해 낸 다음에 그 기능을 하는 어떤 모듈(기제, 부품)이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제시하는 식이다.

 

 

 

진화 생물학 덕분에 이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심리학 가설을 만들어내서 어느 정도 입증한 사례들을 많이 본다면 진화 생물학이 심리학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할 수 있을 것이다. 우선 아래 글을 참조하라.

 

진화 심리학 첫걸음마 --- 016.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가설들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3fZ/264

 

 

 

2011-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