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데일리안이 보도하는 기사나 또는 친노성향의 리얼미터의 여론조사는 별로 신뢰하지 않아서 데이터 소스로 잘 활용하지는 않지만 리얼미터가 '친노성향'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여론조사가 나왔다는 것은 '주목할만 한 일'이어서 기사를 인용합니다.

우선, 민주당 무공천 관련 여론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전 당원 투표 결과와 국민 여론조사를 각각 50% 비율로 합산한 결과 공천 53.44%, 무공천 46.5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권리당원 투표 결과 총 35만2152명의 권리당원 중 8만9826명이 참가해 투표율 25.5%를 보였다. 이들 가운데 공천에 찬성하는 당원은 5만1323명이었고 공천에 반대하는 당원은 3만803명으로 집계됐다. 비율로는 공천 찬성이 57.14%, 무공천 찬성이 42.86%였다.

두 곳의 여론조사 기관에서 실시한 국민 여론조사는 A기관에서 무공천 찬성이 38.3%, 공천 찬성이 36.2%였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25.5%였다. B기관에서는 공천 찬성 응답률이 50.91%에 달했다. 무공천 찬성은 49.09%였다.

(출처 기사는 여기를 클릭)

상기 기사 중 이상한 부분이 하나 있죠? 여론조사 A기관에서는 잘 모른다는 응답이 25.5%였는데 B기관에서는 잘 모른다는 응답을 집계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물론, 형식적으로는 잘모른다....를 집계하지 않고 뺐다고 하더라도 B기관의 여론조사 결과는 바뀌지 않았습니다만 '찬반'의 양자택일과 '찬반 및 모르겠다'로 조사 항목을 각각 했을 때는 결과가 달라졌을겁니다. 즉, 모르겠다....라고 응답할 응답자가 공천 찬성으로 응답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이죠. <-- 왜 그런지는 설명 안해도 되겠지요?)


제가 아래 인용한 '역선택 관련 글'에서도 인용했습니다만 민주당 비지지자가 무공천을 찬성하는 사람이 민주당 여론조사에서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있지만 민주당 비지지자가 무공천을 반대하는 사람이 민주당 여론조사에서 입장을 바꾸지는 않았을겁니다.

안철수가 비판을 받아야할 지점은, 이런 중요한 정책을 여론조사에 의뢰하겠다....는 항복을 했다는 것입니다. 제가 안철수라면 관철하되 관철되지 않으면 민주당을 탈당했어야 했습니다.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 무공천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진영에서 먼저 주장했고 박근혜 캠프에서 따라했으며 따라서 한 때 무공천 파동에 대하여 '문재인 책임론'까지 거론되었었습니다.(경향신문에서 본 기사인데 귀차니즘에 의하여 링크는 생략)


이유야 어찌되었던 박근혜 지지율이 고공 행진을 계속하는 현실, 그리고 야권의 계속적인 실책, 뚜렷한 쟁점이 없는 상태에서 맞이하는 지방선거..... 거기에 '무공천 철회'로 인한 지지율 하락.....


한국의 정치 상황이 워낙 급변하는 경향이 있어 일주일이면 조선왕조 500년만큼이나 정치적 이슈들이 터져나오고 있지만 글쎄요... 현재의 야권의 절대 열세를 뒤짚거나 만회할만한 카드는 없어 보입니다. 아닌 말로 호남을 제외하고 전지역의 광역단체장이 '새누리당 소속' 정치인이 당선될 것이라는게 제 판단입니다. 아주....... 시원하게 망했는데.... 기왕 망할거..... 호남에서는 새누리당 소속 정치인이 그리고 대구에서는 김부겸 의원이 교차 당선되었으면 그나마 한가닥의 위안이라도 삼겠습니다만..... 될까요?



새정치연합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4.9%p 하락한 28.5%로 나타났다. 반면,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2.5%p 상승한 52.5%를 기록했다.ⓒ리얼미터
야권 통합신당 창당 조건이었던 기초선거 무공천 철회로 ‘위장결혼’ 논란에 휩싸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새정치연합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4.9%p 하락한 28.5%로 나타났다. 반면,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2.5%p 상승한 52.5%를 기록, 새정치연합과 격차를 7.4%p 더 늘렸다.

리얼미터는 “새정치연합은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철회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지지율이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통합진보당(1.8%), 정의당(1.2%)이 뒤를 이었으며, 무당파는 13.9%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2.6%p 상승한 63.1%를 기록,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셋째 주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반면 부정적 응답은 0.6%p 하락한 30.5%로 나타났다.

아울러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는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전주 대비 1.4%p 상승한 23.2%를 기록하면서 1위를 지켰다. 반면, 2위 안철수 새정치연합 공동대표는 0.8%p 하락한 14.9%를 기록, 1~2위 간 지지율 격차는 8.3%p로 벌어졌다.

이어 문재인 새정치연합 의원(10.4%), 박원순 서울시장(8.0%),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7.4%), 김문수 경기도지사(5.1%), 오세훈 전 서울시장(4.9%)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30%)와 유선전화(70%) RDD(임의번호 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 응답률은 6.4%다.

데일리안 김지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기사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