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유일하게  선거운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대선에서 투표한 것은 2002년 노무현 때가 유일 합니다.
 그 당시에는  정말 정치가  이상적인 방향으로 바뀔 것으로 믿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노무현의  '편견과 아집'이 '소신'으로  다가왔지요.

 그러나  지금은  노무현과 그의  검은 속셈이었던    자신을 따르는 부산지역당 창당 욕심이 
  한나라당 천하를 불러들였고,
 야권을  사분오열 시키고, 
 서로가 증오하게 만들었으니,  
 노무현은 가장 실패한,    한마디로 쪽팔려서  자살한정치인이라고 평가합니다.

  그 노무현 효과로 인해서 이제는 과거 영남대통령을 지지했던 호남사람마저 영남출신이라는 이유로 
  박원순 후보 지지를 거부하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영남진보세력이라고 자칭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영남출신만 지지하고 있고요.
  대체 어저다가 이렇게 엉망진창이 되었는지 한심하기도 합니다.

   그 답은  서로가 너무나도 잘 알고 있을 것 입니다.
   다만  자신들의 당파적 이해를 위해서  왜곡해서 말할 뿐 이죠.
  
   저는 열우당 창당을  지지했던 심정으로  또 다시  통합신당의 탄생을 지지합니다.
   다만  그 새로이 탄생할  신당에는 열우당 실패의 반복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노무현 과 영남친노들에게 분노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   영남당도 호남당도 아닌
   대중성이 있는 신당이라는  확증을 얻어야 할 것 입니다.

   이해찬, 문재인 등의  노무현 색채가 강한 사람들이 주도하는  신당은  대연정을  사랑하는
   부산신당 일 뿐 입니다.

   역으로 정동영이 주도하는 신당에 유시민 등의 영남친노가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가정과 동일한 것 입니다.
  
  저 또한 이해찬의 노무현 시절  기행이  기억이 생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