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 전에 서프에서 저의 여러 가지 의견에 공감의 뜻을 많이 표해주시는 분과 댓글로 나눈 내용입니다. 당시 제가 추리력 문제를 냈었고, 그 후 그 문제가 어느 싸이트에도 조금 퍼져나갔다고 합니다. 하여 이미 접해본 사람들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약 20년 전쯤에 후배로부터 들은 문제입니다.

 

어 느 마을이 있는데, 그 마을에 사는 사람들은 단 한 명의 예외도 없이 100% 모두 완벽하게 논리적인 사람들입니다. 즉, 그들은 언제나 빈틈없이 논리적으로 사고할 수 잇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전부 다는 아니지만 대부분의 집에서 개를 한 마리씩 키우고 있습니다.

어 느 날부터인가 마을에 미친개가 존재한다는 흔적이 발견되기 시작했습니다. 몇 마리인지는 모르지만 분명히 있습니다. 그리고 외부로부터 다른 개가 들어온 증거는 없습니다. 드디어 미친 개를 봤다는 사람들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미친 개들은 누가 봐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으니까요.

하 지만 개 주인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동안 키운 정이 있어서 그러는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집 개는 미쳤을 경우 단번에 알아볼 수 있음에 반하여 자신의 개가 미쳤을 경우 이상하다는 느낌은 받아도 미쳤다고 확신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마 을 사람들이 모여서 대책을 논의하였습니다. 미친 개를 찾아서 모두 다 죽이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조건이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미친 개 주인에게 개가 미쳤다는 사실을 절대로 알려주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자신의 개가 미친 개라는 사실은 개 주인 스스로 알아내야 한다는 것, 즉 어느 집 개가 미쳤다는 의견을 서로 나누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반드시 개 주인이 직접 죽여야 하며, 자신의 개가 100% 미친 개가 확실하다는 결론에 이르지 않을 경우 절대로 죽여서는 안 된다는 것, 게다가 죽일 때는 반드시 총으로 사살하는데 미친 개가 확실하다는 결론에 이른 날 밤 12시에 사살하여야 한다는 등의 규칙을 정했습니다.

회 의가 있었던 첫날밤은 조용히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밤에도 총성은 들리지 않았습니다. 셋째 날 밤 12시에 드디어 총성이 온 마을에 울려 퍼졌습니다. 물론 총소리는 한 번밖에 울리지 않았습니다. 여럿이 쏘더라도 동시에 방아쇠를 당기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미친개 또는 미친개들은 모두 죽었습니다. 사살된 그 마을에 있었던 미친 개는 모두 몇 마리였을까요?

 

미친 개 문제는 추리력을 테스트하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유형의 문제는 과외 받는다고 해결되는 유형의 문제도 아닙니다. 스스로 생각하고 추리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한마디로 말해서 돈 쳐발라서 되는 유형은 아니라는 것이죠.

예전 본고사 있던 시절의 서울대학교 수학문제가 이런 식이었습니다. 답을 알고 나면 참 간단한 문제였었고 그래서 너무도 허망한 그런 문제입니다. 하지만 답을 모르는 상태에서는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문제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제가 대학 본고사를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이런 훈련을 10대에 해야 합니다. 대학 본고사 보는 경우 수학 한 과목만 봐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나, 모든 대학이 다 본고사를 볼 필요는 없다고 주장하는 이유도 이런 연유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말합니다. 있는 집 아이들이 더 유리한 제도는 안 된다고. 한마디로 과외, 그것도 고액과외 많이 받는 얘들이 유리하다는 것이죠. 그러나 그들은 모릅니다. 본고사에서 어떤 유형의 문제들이 출제되는지. 그리고 시험문제라는 것은 해답을 모르는 상태에서 합격, 불합격을 앞에 두고 풀어야 하는 경우와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즉 풀지 못해도 큰 지장 없는 경우가 다르다는 것을 말입니다.

하지만 제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점이 있습니다. 겉으로는 돈 많은 집 애들만 유리하기 때문에 안 된다고 말하는 그들의 무의식은 그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유형의 문제는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진짜 이유입니다.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면 영원히 해결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그들에게는. 추리력이나 논리력이라는 것이 트레이닝으로 되는 부분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결국 그거죠. 내(내 새끼 포함)가 할 수 없으면 다른 사람들도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선천적으로 타고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영역은 건드리지 말아야 합니다. 좋은 평가 받으려면요. 하드웨어는 돈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소프트웨어는 그럴 수 없습니다. 그리고 지가, 지 새끼가 그런 능력을 갖추지 못한 이유를 하드웨어가 부실해서라고 주장합니다. 절대로 소프트웨어 이야기를 꺼내서는 안 됩니다. 뮤직카드가 없어서 음악을 틀 수 없는 컴퓨터를 스피커가 좋지 못해서, 메모리 용량이 딸려서 그러는 거라고 우긴다는 것이죠. 그런 부분은 돈으로 해결할 수 있으니까요.

님께서도 인정하기 어려운 이야기인가요? 돈 많은 이들이 유리하기 때문이 아니라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진짜 반대하는 이유라는 거. 솔직히 일반 사람들은 그렇게까지 깊이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똑똑하다는 사람들이 그러니까 그 말이 맞다고 여길 뿐입니다. 하지만 배울 만큼 배우고 그래서 생각이라는 것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지식인들이 본고사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지 새끼들이 통과할 수 없다는 것을 무의식에서는 알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