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박원순 후보 부인은 어디 가셨나요?
 

-후보 부인으로서 활동 열심히 하시면 좋겠다- 
 
 
  무소속 박원순 후보 부인의 모습이 선거가 막판으로 치닫는 데도 보이지 않고 있다.
 
  남편 선거에 관심이 없는 것인지 아니면 부인 또한 의혹의 대상이어서 자취를 감춘 것인지 궁금하다.
 
  보통 선거는 후보 부인이 후보와 함께 뛰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남편인 박 후보가 서울 시장 선거에 나왔는데도 부인께서 남편을 도와 달라는 호소는 커녕 흔적조차 보이지 않는다는게 이상하다.
 
  나경원 후보의 남편이야 현직 법관이기 때문에 선거에 뛰어들지 않을 심정적 이유가 있다. 그러나 박 후보의 부인은 남편을 적극 돕지 않아야 할 이유가 아무 것도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 후보의 부인이 사진 한 장 제시하지 않는 것을 보면  자신의 인테리어 회사가 ‘일감 몰아주기’ ‘부부간 거래’ ‘동서와의 공모’ 등 여러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이 아니냐는 추정이 일고 있다.
 
  남편이 공인이 되겠다면 그 부인의 처신이나 역할도 중요하다.
 
  박 후보의 부인은 지금이라도 나타나 후보 부인으로서 활동하시면 좋을 것이다.
 
 

2011년 10월 20일
 
나경원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 공보실장 박 찬 구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