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민주 지지자 40% “무소속 박원순 지지 안한다”



민주당 지지자 상당수가 무소속 박원순 후보에게 마음을 열지 않았다. 반면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나경원 후보에 대해 높은 충성도를 나타냈다.

20 일 헤럴드경제와 케이엠조사연구소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 중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 후보를 찍겠다고 답한 경우는 62.1%에 불과했다. 약 40%에 가까운 민주당 지지자들이 야권 단일 후보지만 제일 야당인 민주당 대신 무소속 출마를 고집한 박 후보에게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최근 “지역을 돌아봐도 선거운동원이 그렇게 열의를 갖지 못하고, 위원장들이 이리저리 뛰고 해도 전체적인 분위기가 냉랭한 것을 느끼게 된다”는 말로 표현한 무소속 후보의 한계와 우려가 현실로 확인된 셈이다.

반 면 지지 정당으로 한나라당을 꼽은 응답자 71.8%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나 후보를 뽑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표의 적극적인 선거 지원, 또 주민투표 개함 무산과 안철수 열풍 영향에 대한 위기감이 나 후보에 대한 강한 결속력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한 편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파 사이에서는 박 후보 선호도가 나 후보에 비해 높았다. 무당파의 46.8%는 박 후보를 지지했고, 나 후보를 지지한 무당파는 31.9%에 불과했다. 기존 정치권에 대한 불신에서 출발한 안철수 바람이 무소속 박 후보에게 이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112&aid=0002236718&sid1=100

...
...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1950926

'초박빙' 박원순 구하기…호남세력 나선다

박지원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박원순 후보가 사흘 전 직접 전화를 해서 도움을 요청했다"며 "오늘 재경 호남향우회 간부들과 함께 박원순 캠프를 방문해 지지를 약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후보를 못내서 핵심 당원들이 허탈감에 젖어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박원순 후보를 당선시키는 것이 국민들과의 약속이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바라는 세상을 만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얼마나 박 후보를 지지하고 당선을 위해 말씀을 하셨겠느냐"며 "호남 향우회가 이렇게 (소극적으로) 가는 것은 잘못이다"고 충고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핵심 당원들 사이에서 초반에 냉랭했던 분위기가 최근 지지율 격차가 줄면서 많이 변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길 수 있는 길이 있는데 패배로 갈 수는 없다. 내년 총선과 대선의 정권교체에 단일화가 시금석, 출발점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

민주당 지지자들은 이득되는 것도 없이 이래도 욕먹고 저래도 욕먹고.
어이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