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조사 결과가 나경원 쪽으로 기울었다는 보도도 있고, 뭐 그렇지 않다는 결과도 있고, 결론은 백중세인 모양입니다.
그 동안 박측에선 네거티브를 거의 하지 않았는데, 누가 뭐래도 네거티브는 효과가 있는 게 사실입니다. ㅎㅎㅎ
그래서 박측에서도 네거티브를 시작했군요.

저랑 다른 의견 가지신 분도 있겠지만, 저는 그럭저럭 네거티브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봅니다.
최종적으로야 안철수가 선거유세에 도움을 주는 게 가장 큰 효과를 내긴 하겠지만, 네거티브 효과는 여전히 무시할 수 없는 겁니다.
이회창의 아들들 병역비리 같은 건 검증이라기 보단 네거티브 공세로 보는 게 역시 타당하죠.(물론 저는 여전히 이회창의 아들들에겐 병역 비리가 있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 네거티브의 효과는 대단했습니다.

네거티브를 안 하겠다... 말은 좋습니다.
하지만 검증과 네거티브의 경계는 지극히 불분명하고, 분명히 사용할 수 있는 전술 중의 하나죠.

여기에 다 가져다 올리긴 좀 그렇고, 기사들을 살펴 보니 나경원 쪽에도 트집잡을 꺼리가 제법 있는 것 같습니다.
부친학교 이사에 재직중이라는 것, 허위학력 게재에서 다이아몬드 가격을 낮춰 신고한 것까지...
네거티브로 대충 백중세 유지만 하다가 최종적으로 안철수 지원만 들어 오면 이길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군요.
민주당 입당설도 나돌고 있고, 2MB 가카께선 일을 만들어 박을 지원해주고 계시니 고마울 따름이구요.

아크로의 몇몇 트집쟁이 분들께서만 표 주시면 무난하지 않을까요? ㅋㅋㅋ (이크 돌 맞겠다~)

뭐 그래서 그렇게 된 건지, 어쨌든...
손학규는 분위기 반전을 외치고 있고,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9827
김무성은 안철수의 지원을 몹시 겁내는 분위기군요.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9821
위 기사의 마지막 문단에는 '별 븅신같은 소릴 다 듣겠네'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