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아시겠지만, 북한이 황강댐을 방류해서 야영객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걸 가지고 국제법 위반이라고 북한에 항의도 하는 모양입니다만, 방류로부터 야영객들의 위치에 물이 이를 때까진 상당한 시간 여유가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고, 경보기도 고장이 났다고 합니다. 아무리 좋게 봐줘도 우리 쪽 책임이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재밌는 것은 동아일보와 중앙일보 등은 "6일 물을 방류하기 직전 황강댐은 평상시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거나 "(물이 없어) 비어 있는 곳도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14일 경향신문, 한겨레, 조선일보 등은 한미 정보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서 "(방류시) 황강댐에 물이 가득 차 있었다"고 보도했다고 하는군요.

또한 14일 오전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만수위가 어떤 것을 지칭하는지 명확치 않다"고 밝히기도 했답니다.

이런 논란에 대해서 손석춘은 다음과 같은 비판을 가합니다.
http://blog.ohmynews.com/sonseokchoon/298028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북한이 방류를 해서 민간인이나 군인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군이든 민간이든 황강댐의 움직임과 수위를 항상 예의주시했어야 마땅하고, 그랬다면 희생자는 나올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재산 피해가 좀 발생할 수는 있겠지만 인명피해에 비할 바는 아니겠지요.

정부도 그렇고 중앙일보, 동아일보, 군 등 모두 다 책임을 북한에 지우려는 생각인 것 같은데, 이런 경우 주된 책임은 북한의 수공을 하려고 방류를 했든 실수로 했든 우리 정부에 있다고 봅니다. 특히 북한과의 관계를 과거와는 달리 긴장상태로 몰고 가기를 원하는 상황에서는 그만큼 더 주의를 기울여야 했고, 어차피 북한은 언제든 도발할 것이라 생각한다면 이 정도 일에 대해선 1차적 책임은 북한이 아닌 정부에 있는 것으로 봐야 할 것 같아요. 

이런 주장도 일리가 있어 보입니다.
http://blog.ohmynews.com/walker/251314
이런 주장도 있구요. ㅎㅎㅎ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9091385471&ltype=1&nid=930&sid=01062005&page=1

어쨌든 눈 깜박할 사이에 일어난 사고도 아니고 경보기 고장에 만수위인지 아닌지도 모르고, 같은 곳일 것으로 추정되는 취재원에서 듣고 쓴 기사 내용도 정반대고...
피해보상은 수자원공사에서 1인당 5억원씩 준다고 합니다. 그런데 황강댐이 정말 수공에 사용될 수 있고, 북한이 그럴 의도가 있었다면 이 문제는 군에서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수자원공사에서 황강댐 수위와 움직임을 관측할 순 없는 노릇 아닙니까? (물론 경보기 고장의 문제는 있었지만...)

하여간 참 요상하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