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분들이 설명해주셨지만 박원순의 재건축 실질적 반대 때문에 노원구 쪽 민심이 부글부글 끓고 있네요.


대놓고서 '정당같은 것 따질 필요없이 정책을 보자."는 왠지 야권 성향이었을 것같은 사람들의 이야기,

"개념 없는 사람은 구청장 하나로 족하다."는 사람.

"(한나라당의) 이노근 구청장이 그립다."는 사람.

"박원순이 되면 재건축은 물론 창동기지창도 날라간다."라고 하는 사람까지 쫙~ 널렸네요.


그리고 노원구에서 방구 좀 낀다는 사람들 중심으로 박원순 비토에 들어갈 것같은 분위기입니다.

아마 노원쪽이 서울에서 인구가 제일 많다던가 그렇다죠.


검증이고, 추세고 다 떠나서 민심 자체가 박원순을 떠난 것같습니다.


덧붙여 박원순이 노원구청장도 재건축을 반대한다는 식으로 뻥 터트려 줌으로써 민주당 출신 노원구청장만 나가리되게 생겼네요.


다음 지방선거에 한나라당 이노근이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겠는데 지금 추세라면 압도적으로 이길듯 싶네요.


지못미 노원구청장.ㅉㅉ 도대체 뭔 잘못을 해서.ㅠㅠ



그리고 꼭 노원구의 문제 뿐만 아니라 건설 관련해서 허황되고 현실성 없는 것은 물론 고민조차 보이지 않는 박원순의 공략들은 그저 비웃음의 대상이 되고 있네요.

정책 대결하자고 하는데 솔직히 정책 대결했으면 더 빨리 밑바닥을 드러낼 것같습니다.


어쩌다 저런 사람을 야권 대표라고 내세워놨는지 박원순식 표현대로 "부끄럽고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