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한테만 먹히는겁니다.
나경원한텐 안멕혀요.

그런데 박원순측은 정책,깔끔선거를 하자고 주장하면서 토론은 기피하죠.
그러면서 또 한편으로는 자신에 대한 의혹은 "너님 고소~" 라는 나경원측에서나 할 법한 낡은기법으로
감추려들고 있고요.
그리고 뒤에서는 외부에서 물어다 준 나경원에 대한 네거티브소재를 가지고 개처럼 짖기만 할 뿐입니다.

이번선거는
이명박정권과 오세훈의 삽질을 심판하기위해 만들어진 선거인데
안철수바람을 몰고온 각종 사이비개혁,진보꾼들의 여론몰이로 박원순이 야권야합후보로 나온순간
선거의 구도는 확 바껴버렸지요.

"박원순 검증~"

결국 이번선거는
"박원순 검증" vs"너님들 고소"의 성패의 장입니다.

검증을 많이하면 할수록 나경원이 이길것이며
고소를 많이하면 할수록 나경원이 이길것이니..

결론은 박원순이 야권후보로 내정된 순간 나경원의 승리는 기정사실화 된겁니다.

박원순지지자들한텐 안됐지만 댁들이 깔끔,청순한양 떠받드는 박원순은 그런 인간밖에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