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갑툭튀로 설시장 후보로 특혜를 받고 나와서
제1야당 민주당에서 경선으로 나온 후보와 단독대결을 벌여서 이길 수 있었던 제1의 요인은
박원순은 영남출신이기때문이라고 봅니다.

한나라당쪽 지지자들 특히 영남패권사관에 사로잡힌 사람들은
이런 영남비주류들의 뻘짓을 호남과 민주당에 등치시켜 호남,민주당에 무한 삿대질중이죠.

영남비주류들은 위 영남패권사관에 사로잡힌 주류들의 호응을 얻고자
시간만나면 민주당과 호남에 이유없는 마타도어질중이고요.

결국
박원순은 영남이죠...이 부분은 아주 중요한 고려사항이 됩니다.

그나저나 선거는 네거티브죠.
상대방의 약점을 부각시키고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는것이 선겁니다.

네거티브라고 찌질대지말고 근거없는 마타질임을 당당하게 증명하면 됩니다.
아니면 상대보다 더 강력한 네거티브로 이슈를 돌려놓던가요.

그런데
염치없는 저기 경상도패권사관에 부흥하는 종자들과 그들의 호응을 받는 경상도 로또후보들은
있지도,만들지도 않은 정책을 운운하며 정책선거랍시고 띵까띵까하는 와중에
동네 호구형놀이하고 자빠진 민주당은 총대메고 대신 한나라당에 대한 네거티브로 몸빵하고 있는게 또 이런 선거판이죠.

물론 저기 경상도패권사관종자들이 민주당이라는 호구한테 바라는역할이 딱 그거죠.
그리곤 뒤돌아서서 민주당이나 한나라당이나 구태의연하다고 뒤통수 치는것도 변치않는 그들만의 선거방식입니다.

흐흐흐..
기아타이거즈 조범현감독보다 학습효과없는것들이 바로 민주당호구종자들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