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이 아니고 그간 박원순을 지지하던 외부 사이트 여러 곳들 말입니다...

박원순이 야권단일후보로 선출될 때만 해도 이곳들의 분위기는 그냥 '축제' 그 자체였어요. 이건 그냥 사람들이 기뻐한다는 뜻이 아니라 승자로서의 여유가 많이 느껴졌다는 의미입니다. 이런 정치판에서 지지자들이 여유를 풍긴다는 것은 그 추세를 알아보는 중요한 지표가 되죠.

지금은 우선 느끼는 게 이 사람들이 굉장히 민감해져 있다는 겁니다. 어떤 사람이 최근 밝혀진 박원순 비리 가운데 하나를 들먹이며 "이건 좀 심한 거 아니냐... 실망이다" 한 마디 했더니 여럿이서 벌떼같이 달려들어 너같은 한나라당 지지자는 필요없으니 당장 꺼지라며 쌍욕을 퍼붓는 겁니다. 먼저 실망이란 말 꺼낸 사람도 나경원 지지자는 당연히 아니었고 바로 며칠 전까지 같이 웃고 떠들던 동료였는데 말이죠.

하지만 아직도 박원순이 정말 낙선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이명박에 대한 안티세력도 워낙 많아서 "무슨 일이 있어도 한나라당은 안된다"는 사람들의 세력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되거든요. 지난 선거에서도 여론조사에선 오세훈이 압도적으로 우세했지만 결과는 백중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