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여름아..

 

                                                                                                            삿갓

 

 

구름 한점 없이 맑은날 이라도 해질녘 이면 선선한

이번 여름도 끝물 인가  싶다

 

창문을 비켜드는 햋살에 번득이는 먼지들, 문득

의미, 존재, 보람, 사랑….먼지 속에 뒤척인다

한가하게 보낸 여름이 죄스러운 일까 ? 아니면

기억 조차 희미한 꿈이 아쉬운 인가..

쓰잘데 없는 생각들 먼지 만큼이나 작다

 

이왕에 가는 여름이라 해도

어제 같은 오늘, 오늘 같은 내일 처럼

그렇게 눈치만 이냐

 

섬광, 가슴 복판 가르는

천둥, 하늘 뒤흔드는

소낙비 뜨름 해야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