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비에스 토론회를 보았는데 참 창피하더군요
그래도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의 시장 후보들이라는 게 토론회 하는것 보니 참꼴값들 하고 있더군요

나경원이 이쁘기는 한데 매력이 하나도 없는 여성 뭐 그걸 떠나서 참 어찌 그리 속들이 좁아터진건지
박원순 역시 그냥 시민단체 지도자이상은 안되는것 같고

둘다 준비는 전혀 안되있습니다
시정 파악도 제대로 안되있고

다음으로 말발이 너무 약해요
핵심을 찌르고 상대의 의표를 찌르는 그리고 때로는 몰아부치고 또는 좀 더 수준높은 역사나 인문학의 이야기도 좀 끌어오고

가장 놀라운건 그냥 할아버지 같은 박원순이가 그리 지지도가 높다는 것
나경원이 같은 사람이 지지도가 통아서 서울시장 경선도 제대로 안치르고도 무혈후보가 되었다는 것

확실히 요즘은 이미지 시대 또는 미디어의 조작의 힘이 강하고 사람드르이 대중소외에 대한 불안감이 심한 시대인가 봅니다
병든 현대인들의 자화상이 박원순과 나경원인 것 같은데
그렇다면 대통령 선거에서 병든 이나라 국민들의ㅣ 자화상이 누구일지 끔찍하다는 상상이 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