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가니는 아다시피 광주의 인화학교에서 일어난 성폭행 이야기를 그린 사건입니다
그리고 의외로 시간이 지난일임에도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면서 국회나 언론들이 떠들어 대더군요
저는 솔직이 밀양 성폭행 사건을 영화화 했더라면 과연 이렇게 온나라가 난리가 났을까
아니라는데 백만원 겁니다

그런데 미투라고라님이 호남을 은근히 매도하고 있다는 영화의 장치를 비판하셨는데 동감이면서도 또 다른 왜곡과
정치성이 드러나 있지요

인화학교의 범인즐중 교장을 비롯한 사람들은 모교회의 집사입니다
그리고 영화에서도 그들편을 드는 교회의 모습이 나오지요

자 어느종교 단체나 열성신자들이 있고 그들이 운영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집사나 장로도 그러한 평신도들주 ㅇ하나이지요
그런데 우리사회에서 교회의 장로나 평신도가 사회적으로 알아주는 직책인지 의문입니다
특히 집사는 그냥 교회에서 몇년 다니면 자동으로 주어지는 교회 봉사하라고 하는 직책입니다
장로도 마찬가지로 교인들의 신임을 얻고 투표에서 당선되면 됩니다

그런데 왜 유독 무슨일만 있으면 기독교의 평신도들일뿐인 장로나 집사가 그 직분을 이유로 매도되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타 종교에는 없는 독특한 현상입니다

그런데 제가 문제를 지적하고 싶은 것은 실제 인화학교 사건에서 범죄를 저지르 ㄴ사람은 집사이지만 그것을 고발하고 학생을 위해 끝까지 투쟁한 주체역시 바로 목사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그러한 사실중  긍정적인 부분은 감추고 부정적인 범인이 집사라는 사실 교인들이 편드는 사실은 강조합니다

이건 의도성이 있습니다
사실 좀 더 작품성으로 들어가자면 같은 종교를 믿는 사람들이 한쪽은 자라못을 저지르고 은폐하려하고 한쪽은 정의를 세우려는 싸우 ㅁ가인과 아벨로 등치시켜서 깊이 파고들면 인간의 양면성등 의외로 좋은 작품성이 도출될수도 있지요

그러나 영화 도가니나 공지영은 외면합니다
왜 기독교는 이시대의 공적이 되어야 하고 악마며 모든 고통의 근언이 되어야 하니까요
한나라당을 지지하면 자신들의 신념과 맞지 않기 때문에 기독교는 죽어 어벗어져야할 존재라느 ㄴ것이지요

이런 경우는 많이 있습니다
영화 밀양의 경우도 기독교인에게 자신을 돌아볼수 있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많으면서도 그 바탕에 어떤 의도를 깔고 있다는 것을 감지합니다

종교든 인간성이던 좀 더 순수하게  치열하게 그것 자체만으로 깊이 파고들면 더 좋은 작품이 될수 있을텐데 어설프게 성폭행을 당한 장애인 이야기를 통하여 자신의 정치적 입장이나 지역에 대한 편견을 확신시키려는 무리들은 영화나 드라마를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범죄를 저지르고 두려우면서도 처벌을 받지 않으려고 기를 쓰는 그들보다 나은것이 별로 없어 보이는군요
왜냐하면 그들은 죄책감도 두려움도 처벌도 없이 아주 떳떳하게 대우받아가면서 지역이나 특정 종교의 신자들을
짓밟고 있으니까요